본문 바로가기

여행~/이탈리아

#30 [베네치아] 첫 날 흡입한 먹거리들..

베네치아에서 첫 날

산타루치아 역에 도착후...

호텔에 체크인을 하고

바로 나왔다.


15:00경...

늦은 점심을 먹게 된다.


리스타 디 스파냐 거리에는 수많은 레스토랑이 있다.

여기가 베네치아에서는 그나마 음식값이 저렴하다. 


각 레스토랑마다 특색있는 음식들이 있겠지만....

나 같은 1인여행자에게 딱 맞는 메뉴가 있다.


샐러드, 스파게티, 해산물튀김 3종세트 -> 11유로

뭐 이딴식....


각 A.B.C 메뉴에는 

3-4종류씩 음식이 있는데

취향에 따라 조합해서 주문할 수 있다.


내가 들어간 레스토랑.. 와인잔이 특이하다...

개인적으로 좋아하는 스타일은 절대 아님.. ㅋ


밖에 화창한 태양빛과는 달리 식당내부는 침침하다...

여기 서버 친절했는데....

이 자식이 내 갤럭시노트1을 보더니

한국에서 얼마냐? 

통신사 요금제에 따라 틀리지만 기기만 사면 50-60은 할거라 했더니..


자기한테 돈주면 이태리에서 25만원에 구해준단다.. 미친 써글...

역시 해외구매해야혀.. ㅋㅋㅋ


토마토 스파게티...

이건 뭐랄까.. 

토마토소스 밖에 안들었는데..


면 찰기가 기가막히다... 

처음 먹어보는 느낌이다. 

소스는 애들이 좋아할거 같다.... 

그런데 맛있다... 배고파서 인가..?

 

15시... 점심때를 지나서인지.. 한가하다...

아니 내가 통으로 빌린거다라고 생각하고

맘껏 즐겼다... 으하하



샐러드랑 오징어링이 나왔다...

오징어 생물쓴거 같다.. 완전 녹는 느낌...

국내 오징어 튀김과 틀리다... 이건 엄청 부드럽다고 할까


낮에는 술 안마실려했는데.. 쩝..

오징어링 먹다보니 맥주생각이 절로 난다... ㄷㄷ


이탈리아 맥주 한 잔 시켰다.. 

음식값이 11유로인데.. 맥주 6.5유로.. ㅋㅋㅋ

이런.... 나중에 마트가니 4병에 6유로였던가.. 

이렇게 포식을 하고.. 

베네치아를 미친듯이 또 걸어다니게 된다.


그리고 21:00경이었을거다...

어김없이 다시 배가 고파진다. 


리스타 디 스파냐 거리에 있는....

PUB이다...

주메뉴는 피자 같다....


마트에서 와인 1병을 사서....

마르게리타 피자를 테잇아웃했다..


숙속에서 TV보면서 먹을라고.. ㅋㅋ


여기 내부.... 

포장하러 오는 손님이 꽤 있다... 

뭐 유명한 곳은 아니다.. 


근데 이탈리아 피자는. 어느 집이나 가도

평균이상 맛을 보장한다.. 



마르게리타 피자

6유로 였던가.. 만원도 안하는데..

맛은 정말 굿.....


와인이랑 먹으니 입에 착착 붙네.. ㅋㅋㅋ