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여행~/이탈리아

#33 [베네치아] 무라노섬을 가다!

부라노섬에서 일정을 마치고

무라노섬으로 출발..


보통 하루를 잡아서 부라노, 무라노섬을 다녀오는게 일반적이다.

베네치아 남쪽레 리도섬이 있는데

여긴 여름엔 휴양지로 인기가 많다고 한다. (해수욕장도 있음)


부라노에서 무라노도 꽤 멀다...

배만 타고 33분을 가야한다. 


부라노섬에 왔을 때 타고 왔던

12번 바포레토를 타고

무라노 파로에 내리게 된다.


바포레토 36시간으로 끊었던거 같은데

전혀 아깝지 않다. 

베네치아에서 배는 정말 지겹도록 탄거 같다. ^^

이 도시엔 그래서 유람선이 없나?

유람선이 있는게 넌센스이긴 하다 ㅋㅋ


정오가 가까워옴에 따라...

바다색도 아침보다 더 산뜻하게 느껴진다.

배 후미에서 촬영....


내려야할 무라노 파로 입구.....

그냥 한적한 시골 마을 같다..


베네치아에서 모터보트는 

이제 좀 식상해졌다... 

배가 넘 많아 ㅋㅋㅋ


뒤쪽에서 모터보트가 달려온다....

아.. 이 넘의 광각.....

건축물 촬영하긴 참 좋은데.... 

바다에선 약간 아쉽다... 


정확하진 않지만

대충 이러한 루트로 움직인거 같다.

사실 무라노섬을 하루종일 잡고

방문하는 관광객도 있다.


무라노섬은 유리공방으로 유명한 곳이다.

보통 유리공방에서 만드는 것을

체험하거나 구경하거나 그러는데...

난 국내화성에 유리박물관에서 이미 봤기에...


뭐 과감하게 패쓰한다 ㅋㅋ


대충 상점을 구경하고 

그리고 섬 분위기를 익히는데 주력....


무라노 파로에 내려서..

해변가를 중심으로 움직여본다.


특별한건 없다.. 여기는 무라노섬 중심가가 아니니까..

위 지도에 B 부근이 나름 중심가이다.


지중해 바다 마을....

평화롭다.. 사람도 없다...

나 정말 비수기에 여행왔나봐.. ㅋ


아니다.. 첫 날 

베네치아에서는 사람 정말 많았다.. ㅋ

하긴 그것도 성수기 대비해선 정말 작은거라 했다.

성수기엔 산마르코 광장이 가득 찬다니깐...


이유는 각설하고

무라노 갔을 때 부터...

점점 싫증나기 시작했던거 같다...


계속 보는 바다..

계속 타는 배...

사람은 없고... ㅋㅋㅋ

난 포토그래퍼도 아닌게....


사진 찍어달라고 하고... ㅋㅋ


건너편이 번화가 같은데..

넘어갈 방법이 없으니....

앞에 보이는 다리까지 쭉 걸어야 한다...

여긴 장마 없나?

해수면이 거의 올라왔음... 

꼭 1층은 잠겨버릴거 같은 이 느낌..


산뜻한 레스토랑...

나 여기서 밥먹었어야 했다..

밥 때를 놓쳐 계속 어중간한 시간을 보냄 ㅋㅋ


사진에 자세히 봐야 보이는데..

와인잔 세팅 해놓은게 나름 예쁘다...


유리의 섬 답게..

이런 조형물이 있다.

이제서야 무라노섬에 왔다는 걸 확실히 느낀다.


무라노섬 상점에서....

형형색색 유리용품을 많이 판다. 

이건 빙산의 일각...


너무 문양이 많이 들어간 것은 

내 스타일이 아니다. ㅋ


그런데 결국 베네치아에서 

몇가지 아이템을 사고 만다..

그냥 무라노에서 살 것을.. 

무라노가 약간 더 싸다.. 아주 약간... 


다리 위에서 본 무라노섬 전경....

베네치아 건물과는 좀 틀리게 생겼다..


계속 되는 유리제품 판매점 구경

마나님용 목걸이나 귀걸이를 열심히 구경했는데

결국은 안 샀다... 


왜냐면 내가 맘에 드는건 죄다 비쌌다.. ㅋ


우측에 바포레토 정류장....

무라노에서 더 이상 볼거 없다는 결론을...

왜냐면 유리만드는 건 관심 밖이니깐....


숙소로 가서 다음 여정을 

어디로 정할지 고민하려고 

일단 베네치아로 방향을 정했다.


물, 바다 그만 보고 싶어.. ㅋㅋ

계속 배로 이동하니

몸이 지쳐가나 보다..


다시 베네치아로 돌아가는 길..

운 좋게 3번 바포레토가 바로 왔다..

바로 탑승... ㅋㅋ


안녕 무라노...... 

꼼꼼히 둘러보지 못해 미안하다..



바다가 정말 옥빛이다.

예전에 캐나다에서 봤던 빙하호 같은 색상...

물이 깨끗함과 바다때깔이 꼭 비례하진 않는다.

가까이서 보면 탁해보임.. ㅋ


그러고 보니.. 

베네치아에서 낚시꾼을 본 적이 없는 것 같다.


국내엔 다리위에서도 낚시대를 놓는 사람들이 많은데

수상도시인데.. 낚시가 금지인걸까?

나도 모르겠다.. ㅋㅋ


보트가 접근하기에

패닝샷으로 담아봤다... 

준 망원이 필요한 여행이었음..


좌측 하늘에 비행기도 보인다.

내일 이동할 베니스 국제공항에서 이륙한

비행기 같다. 


벌써 내일이면 귀국이군.. -_-


이런 저런 생각에 빠져있을 무렵..

베니스로 다시 들어왔다. 

도시에 들어오니 역시 사람사는 냄새가 난다.



다리를 밑을 통과하고...


곤돌라와 또 조우하고....

그렇게 잠깐을 달린후...


대운하로 나왔다....

이제 그 동안 많이 포스팅 했던 풍경...


운하를 배경으로 한 호텔들...

다음엔 저기에 묵겠다... ㅋㅋ


숙소에 가서 잠깐 쉬었다가...

다른 행선지로 다시 고고한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