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여행~/미국

[2018 볼티모어] #2 처제 집

처제 결혼으로 인한 2번째 볼티모어행

공항에 처제가 마중나와 있었다.

볼티모어에 저녁에 도착을 했었고,

그래도 나름 시차적응에 성공한 듯.....

 

처제가 우리 타라고 렌트해준 차인데....

이 차땜에 개쫄리는 일을 겪음....

타이어에 바람이 계속 빠지는 바람에....

 

미국은 주유소에 25센트를 넣으면
타이어 공기압을 보충하는 기계가 있는데,

이거 타고 아울렛 갔다가....

주유소에 가니 그 기계가 없었다.

 

시골길에서 반갑게 만난 카센터....-_-

거기서 공기압을 보충함...... 

미국도 인정은 있더라... 공짜라고 그냥 가라고...ㅋㅋ

 

공기압 보충하고 100km 정도 달려왔는데

바람이 절반정도 빠져있었다.

그 다음 날 처제가 반납함 ㅋㅋ

 

처제집 뒤편....

지하실 있고... 3층짜리다...

 

여기가 창고인 듯...

 

굴뚝도 있다.

우리가 머무는 동안 벽난로는 안썼음....

그런데.... 난방시스템이 고장남... ㅋㅋ

 

그래서... 전기히터를 가지고 오긴 했음...

 

도로가에서 본 모습...

현관....

집이 거의 비슷하게 생겼다....

 

7박을 한 것 같은데...

암튼 잘 지내다 왔다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