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여행~/말레이시아

19. 쿠알라룸프 -> 티오만 섬

이 날은 쿠알라룸프에서 티오만섬으로 넘어가는 날이었다.

티오만섬에서 2박을 묵었다.

위 뱅기가 우리가 타고간 뱅기였다.

버자야 에어..

날씨 쾌청하고...

한국에서 여행사 안끼고 뱅기 예약한터라

좀 불안한면도 있었는데,

모든게 착착 맞아떨어지니 다행...

로얄출란호텔에서 수방공항가는거 40링깃이면 충분하다. (레드캡 기준)

카페 검색해보면 60-70링깃 얘기가 있었는데,

생각보다 싸게 나왔다.

일어나서 로얄출란 호텔에서 조식을 먹었다.

11:20분 뱅기였기에.. 호텔에서 9시엔 나가야했다.

이 날 단체로 연수온 것 같은 한국사람 꽤 보였다는...

쿠알라룸프엔 공항이 3개 있다.

수방공항은 작은비행기가 이착륙하는 공항인데...

맥도널드, 스타벅스도 있다.

공항규모는 크지 않다.

시간이 좀 남아서

스타벅스에서 라떼한잔에 블루베리 스콘 먹다가

이륙 30분전에 게이트로 이동...

말레이시아는 특이하게 착륙해서도 면세점이 있고

국내선 타는데도 면세점과 연결되어 있다.

티오만 가는 게이트....

강현군은 고새를 못참고.. 치로를 보고 있음.

저 비행기 역시 저가항공은 firefly

우린 버자야항공 타고갈 예정이다.

티오만섬까지는 1시간 비행이고

3명이서 왕복 20만원에 끊었던 것 같다.

4월에 얼리비딩...

티오만섬은

싱가폴에서 배타고 많이 간단다.

쿠알라에서 자동차로 4~5시간 달린후

배타고 들어갈 수도 있다고 한다.

다음엔 르당섬을 가보고 싶다.

날씨좋다... ㅎㅎ

강현군 이녀석.. 요즘 사진찍기를 싫어한다.

겨우 아빠랑 같이 찍자고 꼬드겨...

셀카 인증...

출국하면서 구입한 태그호이어 선글라스...

스페셜오더+쿠폰신공으로 22.5만원에 득템...

다음엔 보잉스탈 사야지.. 풉


비행기 열라구리다.

총 40좌석 정도 될라나? ㅋ

프로펠러소리에 진짜 시끄럽다.


요기가 말레이시아 동해안 막 넘어갈 때이다.

암튼 무사히 도착... 티오만섬에가니 막 스콜이 퍼붓고 있었다.

아.. 뱅기에 스튜어디스도 1명있고, 생수도 준다.


'여행~ > 말레이시아' 카테고리의 다른 글

21. 티오만섬의 아침~  (0) 2011.09.01
20. 티오만섬에서 첫 날..  (0) 2011.08.31
19. 쿠알라룸프 -> 티오만 섬  (0) 2011.08.29
18. 파빌리온, 트윈타워  (0) 2011.08.29
17. 로얄출란에서의 오전  (0) 2011.08.26
16. [파빌리온] 마담콴스&노천카페~  (0) 2011.08.2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