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wine~/이탈리아

카네타 부르넬로 디 몬탈치노

와인 365에서 구매했던

브루넬로 디 몬탈치노

예전에 비해 점점 저렴해지는 것 같다.

 

몰랐던 사실인데

부르넬로 디 몬탈치노는 크게 2종류가 있다고 한다.

탄닌이 강한 남성적인 와인

섬세하고 잔향이 강한 브루고뉴와 같은 여성적인 와인

 

카네타는 1번에 더 가까운 것 같다.

 

예전에 브루넬로를 마셨을 때

브리딩을 하지 않았더니

향을 충분히 느낄 수 없어서

이번엔 디켄터를 이용해보았다.

 

안주는 마나님표 카프레제

디켄터에 넣었을 때랑

그냥 마셨을 때랑 완전 틀렸다. ㅋ

 

단 디켄터를 사용할 때

너무 많이 공기에 노출되면

와인의 피니쉬를 느낄 수 없으니

주의하자!!

 

평이 많지 않는 것을 보니

카네타는 메이저 생산자는 아니다.

그래서 가격이 상대적으로 저렴할지도....

 

소고기와 숙주도 준비....

이번 시음은 말이 필요없다.

BGD 느낌은 생략

 

디켄터는 장난감이 아니었다.

나름 분명한 역할이 있다는 것을

알게 된 하루....

'wine~ > 이탈리아' 카테고리의 다른 글

몬따나냐 끼안띠  (0) 2016.11.27
산테로, 피노샤도네스푸만테  (0) 2016.08.30
카네타 부르넬로 디 몬탈치노  (0) 2016.08.17
박지성 와인  (0) 2016.07.30
루피노 모두스  (2) 2016.07.24
콜 데 살리치 프로세코  (0) 2016.07.2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