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Familiy~

민들레

'13년 1월

내 차 엔진룸에서 구출된 야옹이...


단비 보낸지 얼마안되서 정말 안키울려했는데....

그 애처로운 눈빛에 거둘 수 밖에 없었다. -_-


새침한 표정... 


그 때 앙상했던 녀석이

이제 돼량이가 됐다. -_-


역시 갓난애기때 어떻게 컸는지가

동물이나 사람이나 중요하다. 


얘는 우리집 음식물을 다 건드린다.. 

짜증...


7년동안 동거동락한 샤비는 

절대 건들이지도 않는데... -_-


또 한가지 안좋은 점은

얘는 야생때 데꼬와서인지

발가락 만지는걸 넘 싫어함... 


발톱깎일 수가 없다는.. -_-


그냥 내 업보다 생각하고 열심히 키우고 있다.. 

소파 좀 그만 긁어주길...

'Familiy~' 카테고리의 다른 글

하얏트 서울 수영장  (2) 2014.09.29
여주 도전리 계곡에서...  (0) 2014.08.16
민들레  (0) 2014.08.04
[남양주] 코코몽 팜 빌리지  (6) 2014.07.01
민속촌 나들이  (0) 2014.03.25
크리스마스 케익...  (0) 2014.01.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