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여행~/체코

#3 프라하 호프마이스터 아파트

프라하 숙소를 어디할까 고민하다가

호프마이스터 호텔로 정했었다.

부킹닷컴에서 조회하니.. 어라.. 

호프마이스터 아파트가 있다.


네이버, 구글에 검색하니...

호텔은 후기가 꽤 있는데.. 아파트는

후기가 없다.. ㅋㅋㅋ

그래.. 한번 가보자.. 실험정신 발동.....


말라스트란스카역에서 도보 5분정도 거리..

역 출구는 하나인데..

첨이면 뭐든지 헷갈리는 법


트램다니는 길을 건너고

언덕배기 쪽으로 보면

호텔이 보인다. 

첨에 좀 헤맸음... 이 쉬운 것도..


구글맵으로 표시하면 대략 이렇다..

호텔 위치 정말 좋다.

프라하성이 걸어서 5~10분 거리..


까를교는.. 말라스트란스카역 앞에

트램을 타고 한 정거장만 가면 바로 입구다..

트램은 자주 온다.. 


처음엔 거의 걸어다녔는데

트램에 익숙해지고 나서는...

걸을 필요가 없었다. ㅋ


방이 원더풀하다..

일단 무지 넓다. 

혼자 쓰기에는.... 


거실 개념으로... 소파가 있고...

그 앞에 옷장이 있다.


전자렌지, 냉장고, 식기세척기

전기인덱션, 전기주전자가 있음..

저거 사용안했음. ㅋㅋㅋ

아.. 라면을 안가져온거 완전 후회했음.. -_-

시차땜에 새벽에 말똥말똥했다..


목욕탕.. 넓다..

그리고 수건 밑에 스토브에서

따뜻한 바람 계속 나온다...

눈땜에 젖은 신발을 저기에 말렸음.. ㅋ


호프마이스터 호텔은 스파로 유명한 곳인데...

마지막날엔 새벽에 깨서...

욕조에 반신욕 했었다는.. ㅋ


킹사이즈 침대...

완전 포근하다... 굿....

혼자 엄청뒹굴다 잤다.


와이파이가 잘 잡히고....

방 정말 따뜻하다... 

훈훈함.... 


여기 숙소. 1박에 10만원 정도로 

예약했는데.. 완전 강추다.

난 다음에 프라하를 오게 된다면

꼭 여기서 다시 묵을꺼야...


앞에서도 얘기했지만.. 눈이 정말 엄청왔다..

한 30cm 쌓여있는듯..

얘네 제설작업은 정말 후딱 하긴 하더라.. 도로에는


레스토랑이 호텔보다 더 유명한지..

구글맵에는 레스토랑으로 나와있다.


조식 불포함이어서....

레스토랑에서 16000원 추가부담이었는데..

당연히 먹진 않았다.. 


레스토랑은 한적해보였다.


눈 치워진 모습....


여기 호텔 다 만족이었음... 

위치, 가격, 시설... 완전 굿....