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wine~/프랑스

알베르비쇼 피노누아

이제껏 마셔본 3만원대 피노누아는

단연 베린저가 최고였다.


알베르비쇼... 이 녀석은 진짜 최악이다...

다시는 안사먹을 것 같다.

웬만한 와인으로는 혹평을 안하는데...

얘는 진짜 못 먹어 주겠더라..


피노누아의 부드러운 목넘김도..

향긋한 꽃내음도....

어느하나 특색없고...

그냥 선홍빛 와인일 뿐이다....


바디감은 미디엄 정도였고...

여운도 없었다...


기대했으나, 유독 실망감이 컸던 피노누아....



'wine~ > 프랑스' 카테고리의 다른 글

엘레베 까리냥  (2) 2016.07.10
모옛샹동 로제  (5) 2015.11.15
알베르비쇼 피노누아  (0) 2015.11.15
슈퍼 파이니스트 마고  (0) 2015.08.01
파이니스트 샤또네프 뒤 파프  (0) 2015.02.15
la campagne syrah  (3) 2015.02.0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