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hoho~

설봉제때 받은 스티커로

선풍기를 꾸며봤다.


나름 간지....

도미스티커 저거 괜찮은 듯 


탁상용 선풍기

올 여름 공동구매로 3+1할때 구매


스티커가 아니고 

헤나인데.....

아직까지 안지워지고 버티고 있다


핸디형 선풍기에도

버튼 누르는 곳의 설봉마크는

언젠가는 마찰에 의해 벗겨질 듯


얘 둘이 있으니 

일단 전원코드 없이 충전식이어서 

집안 환경이 훨씬 깔끔해진 듯 ^^

댓글 0개가 달렸습니다.

진주가 집들이 선물로 가져온

쇼비뇽블랑을 개봉.....


로제 파스타인데

면이 덜익어서 실패작 ㅋㅋ


샐러드랑 와인이랑 거의 먹은 듯


생클레어 쇼비뇽블랑 2017


드라이한 화이트 와인은

좀 차게 마셔야 더 맛있는 듯


얘는 산뜻하고 깔끔하다고 할까...

대중적인 와인으로 무난했던 것 같다.


먹으면서 후기를 남겨야 하는데

항상 복기를 하면서 쓰려니 

역시 인간은 망각의 동물이 맞다


뉴질랜드 쇼비뇽블랑 산지로 유명한 말보로지역


수상내역으로

*2016: Korea Wine Challenge 2017 금메달 

*2014 대한민국 주류대상 신대륙 화이트 와인 대상 

*2012: Wine Spectator 89점, Korea Wine Challenge 2015 금메달 

*2011: Wine Spectator 89점, NZ International Wine Show 2011 금메달

'wine~ > 뉴질랜드' 카테고리의 다른 글

생클레어 쇼비뇽블랑 2017  (0) 2018.07.10
러시안잭 - 쇼비뇽블랑 -  (0) 2018.01.07
마투아 피노누아  (0) 2015.05.17
[뉴질랜드] 오이스터 베이  (0) 2015.05.05
포레스트 쇼비뇽블랑  (4) 2014.10.14
클라우디베이 쇼비뇽블랑  (4) 2014.10.02

댓글 0개가 달렸습니다.

[중국] 연징맥주

Food~2018.07.10 22:56


이마트 에브리데이에서

한 캔에 1000원에 파는 맥주인데...


약간 심심한 느낌..

라거인데..... 약간 물탄느낌...

내 타입은 아니다.....


다신 안사먹을 듯 ㅋㅋㅋ

'Food~' 카테고리의 다른 글

[중국] 연징맥주  (0) 2018.07.10
홈메이드 돈까스  (0) 2018.04.21
오븐 음식들  (0) 2018.02.04
[삼척] 킹크랩, 장칼국수  (0) 2018.02.04
[목포] 성식당  (0) 2017.12.08
[서울 경리단길] 빙봉, 3단 브런치  (2) 2017.01.15

댓글 0개가 달렸습니다.

스노우피크 웨이에 추가 당첨되서 

양양 갈천 오토캠핑장에 다녀왔다.


사이트 넓고 계곡이 좋고, 그늘은 많아서 좋은데

개수대 위생상태와 

이튿날 샤워실 온수가 바닥난 것은 아쉬운 곳이었다.


완소 헥사에보와

도크돔을 설영


남들은 각이 살아있는데

우리는 대충대충... 치는 편 ㅋㅋ


오늘의 테이블 구성은 이렇다

단촐해 보이는데...

3인이 사용하기엔 충분하다


쉘프 컨테이너 50

잡동사니 다 들어가서 편하다...


스노픽 신형 텐트...

생각보다 엄청 거대하다


여긴 가렌더랑 호즈키 갓 만드는 곳


스티커로 대충 꾸민 호즈키 갓

가렌더는 강현이가 만들었는데

공개하긴 차마 민망


여기서 삼각김밥 만들기 체험 


원반만들기 체험


내가 자의적으로 만든 원반


카다로그에서만 봤던 텐트를 보게 될 줄이야


랜드브리즈2


어메니티를 이렇게 각을 잡고 쳐놨네.... 


계곡이 참 좋다

평상시 보다 10도 낮은 기온땜에

들어가보진 못했다 ㅋ



넓고 그늘이 많은 편


나의 디4도 한 컷


유리에서 바꿔줬더니 훨씬 낫다


이베리코 베요타 프렌치렉


나 이제 다른고기 먹기 힘들어졌다


필드바.....

예전보다 술이 많이 줄었다 ㅋ


대략 우리사이트 밤......

모닥불 피워놓고... 맥주한 잔 가볍게 좋다.


댓글 0개가 달렸습니다.

저렴한 가격과

깨끗한 계곡으로 인기많은 구룡캠핑장

주말 1박2일 일정으로 다녀왔다.

 

국립공원에서 운영하는 캠핑장은

사이트 면적이 크지 않다.

사실상 타프하나 치면 끝나서..

꽤 신경쓰고 설영해야 한다.

 

헥사L, 어메니티 조합

사이드에는 어메니티 폴대로 대충 공간 만듬

초여름이어서 캠핑하기 딱 좋은 날씨

내가 있었던 자리는 52번이었는데

중간에 끼인자리라 별로일줄 알았는데

그래도 나무때문에 그늘이 굉장히 많은 구역이었다.

 

케이준 감자  튀김

 

소떡에 맥주 한 잔하고....

 

계곡으로 출동

 

 

빠질수 없는 삼겹살....

 

얘는 앞다리살....

고기는 역시 연기가 문제다 ㅋ

 

다음날 아침으로 먹은 파니니...

간단하게 1박하고 집으로 복귀......

 

댓글 0개가 달렸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