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여행~/태국

푸켓 여행기 #4 밀레니엄 호텔로비에서 20분정도 휴식을 취한 후 카페에 가려고 나왔다. 여긴 정실론 한가운데..... 노천에서 맥주먹을 수 있는 곳도 있지만... 정말 습하다.... 역시 애 안고 움직이는거 넘 힘들오.... ㄷㄷ 결국 주변에 적당한 카페에 들어왔다. 스타벅스, 오봉팩도 있는데 국내보다 더 비싸다... 켁... 여긴 식사, 음료 다 파는 곳이었는데, 나름 좋았다. 글구 푸켓은 공용 와이파이가 없다. 레스토랑 앞에는 Free Internet이라고 써있는데 이것도 식당주인에게 말해야하는 듯..... 구찮아서 그냥 안썼다. 라임쉐이크.... 요건 라임쥬스.... 오나전 맛있었다..... 딱 좋아... 요게 3500원 정도니.. 굿굿... 아이폰을 밀레니엄가서 찾아왔다.. 휴.... -_- 강현군 머리 한번 빗..
푸켓 여행기 #3 이제 마지막 날이다. 오늘 밤 비행길 한국으로 돌아가야한다는... 변함없이 아침은 호텔조식으로.... 호텔조식 절때 빼먹을 수 없다는..... 머큐리 호텔조식은 조촐하지만 먹을만하다. 맘에 안드는건, 역시 여기도 망고쥬스, 망고가 없다. 하긴 나름 5성급이란 플랜테이션베이에도 조식에 망고가 없었다.. 젠장... 음식종류는 꽤 되는데 내가 먹는건 역시 한정되어 있다. 빵 몇조각, 계란후라이, 포테이토&베이컨 모.. 이정도... 울 강현군은 씨리얼을 잘 드셔서... 거의 그걸로 대체.... 저게 나와있는 과일 끝... 파파야 정말 맛없었다는.... 시장통가서 제대로 된걸 사먹어 봐야겠다는.... 아침을 먹고.. 다시 수영장으로 왔다. 3일째 반복되는 똑같은 일정..... 강현군은 역시 계단에서 잘 논다는....
푸켓 여행기 #2 푸켓 빠통에서 2일차 되는 날.. 나홀로 7시경 일어나서 주변 산책을 했다. 머큐리에서 빠통비치까지는 걸어서 10분정도 거리.... 우리방은 2층이었다.. 왜 2층을 주냐고... 띵.... 전망은 확실히 5층이 좋다.. 여긴 2층 엘리베이터 앞.. 호텔에서 나와서 좌측편 모습들... 빠통은 전선이 정말... 엉켜있다는.... 빠통비치 가는길에 본 두엉짓 리조트... 여기 오나전 넓다... 아놔.. 여기올껄.. 역시 리조트로 갔어야해...... 드디어 도착한 빠통비치.. 아침이른 시간이어서 사람은 거의 없다. 저 선탠베드가 200바트인데.... ㅋ 비치도 한산했다는.... 빠통 물색깔.. 동남아가 아님.. 그냥 서해바다 같단. ㅋㅋ 사진이 훨 낫다.. 실제 보면.. 그닥 감동 없음.. ㅋ 숙소 앞에서.....
푸켓여행기 #1 여름휴가때 어디갈까를 무한고민하다 결론은 고민할 필요없이 땡처리 항공권 싸게 나오는 곳을 가자!!! 근데.. 내가 갈 날짜는 항공권이 안풀리는 사태가... 젠장젠장젠장... 사실은 일본 북해도, 필리핀 세부를 염두에 두고 있었는디.... 8.23(월) 오전 '뿌껫' 3박 5일 땡처리 항공권이 떴다... 출발은 내일 24(화) 밤비행기.. 띵띵띵~ 고민 살짝하고 그냥 결재했단.. 이젠 취소도 환불도 안된다... 23(월) 오후.. 호텔을 열라 검색했다... 4성급이지만 나름 수영장이 쾌적한 '머큐리빠통'으로 결정 (2박하면 1박을 공짜로 주는 프로모션도 맘에 들었다!!!) 호텔을 예약하고 마나님 화장품 패키지를 왕창샀다는.... 이럴때만 오나전 부지런한 마나님.. -_- 이렇게 우리의 자유여행은 시작되고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