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여행~/이탈리아

#37 [베네치아] 산 조르조 마조레 섬 베네치아 듀칼레 궁, 산마르코 광장 쪽에서바다건너 보면 대표적인 성당이 하나 보인다. 산 조르조 마조레 섬이다. 바포레토로 산마크로에서 한 정거장이다. 이 섬을 베네치아 여정의마지막으로 결정했다.이 날 저녁 18시 비행기 타고이스탄불을 가야하는 상황 이 섬에서 나는 이번 8박9일 동안의여정을 차분히 정리해 보기로 했다. 바포레토에서 바라본산마르코 광장 쪽 풍경사진에 보이는 배가 바포레토이다. 이 날 날씨는 정말 화창한데바람이 참 많이 불었다. 이 섬에는 대표적인 스팟이산 조르조 마조레 성당이다. 이 성당 앞에 벤치가 있는데마지막 날이고 여유도 느껴보고 싶어한 참을 앉아있었다. 아드리아 해...감회가 새롭다.원래 크로아티아가 몹시 가고 싶었는데...여름에는 이탈리아-> 크로이티아 유람선도 운행한다고 들었다..
#36 [베네치아] 골목길 걷기 유럽의 구시가길은 대체적으로 보존이 잘되어 있다. 특히 건물외관은 정말 옛 그대로의 모습을 유지하고 있고그러다 보니 실내도 제한된 리모델링을 할 수 밖에 없다. 베네치아 역시 원형이 잘 보존되어 있는 도시이다. 개인적으로 유럽여행의 백미는골목길 투어라고 생각한다. 프라하의 구시가길, 피렌체의 거리 만큼의 감흥은 아니지만베네치아를 떠나는 마지막 날...나는 관광객이 잘 가지 않는소운하 길을 발길닿는 대로 걸었다. 혼자와서 가능한 짓이다.미친듯이 도시 걷기 덕분에 매일 와인, 맥주에 취해지냈음에 불구하고 살이 안쪘다. ^^ 마지막날 대충 이렇게 걸었다.B지점까지 걸어서 점심을 먹었고 바포레토로 산마르코 광장으로 이동하여산 조르지오 마조레섬으로 갔었다. 요 포스팅에서는 골목길 걷기만 다뤄보겠다. 어김없이 숙소..
#35 [베네치아] 먹거리 두 번째 이야기... 한국에도 이탈리아 레스토랑은 동네마다 입점해있다. 피자, 파스타, 라자냐 정도로 대표될라나.... 그래도 본토에서 먹는 건... 맛을 떠나 기분이 틀리다.. ㅎㅎ 베네치아에서 맞이하는 마지막 저녁 숙소 앞에 전날 점심에 먹었던 것 처럼 1인 세트메뉴를 취급하는 식당으로 들어섰다. 저녁이다.. 일단 하우스 와인 1잔 주문.. 미디엄 바디에 향은 달콤하다... 많이 돌아다녀서 피곤함을 녹일 수 있는 여행자용으로는 괜찮은 느낌이다. 저런 자리에.. 혼자 착석... ㅋㅋ 봉골레 스파게티가 나왔다. 재료는 역시 신선하다... 레몬&도미 튀김.. 먹을만하다.. ㅋ 한국에서 생선튀김은 식감이 바삭한데.. 여기는 굉장히 부드럽다... 전날 오징어 튀김도 그랬음 밥먹고 나오니.. 베네치아 밤 풍경이 운치있게 다가온다. ..
#34 [베네치아] 노벤타 아울렛 오늘은 노벤타 아울렛에 대해 얘기해보려고 한다. 사실 나도 이탈리아에 가기 전까지노벤타 아울렛의 존재 자체를 몰랐다. (가이드북에도 나와 있지 않았다.) 전날 저녁 베네치아에 대해네이버 검색을 해보다가 우연히 알게된 곳.... 노벤타 아울렛 홈페이지에 보면 웬만한 정보는 잘 나와있다. [한글 지원됨]http://www.mcarthurglen.com/it/noventa-di-piave-designer-outlet/ko/ 아울렛을 찾아가는 방법은 크게 2가지이다. 1. 베네치아 트론체토 광장(Piazzale Tronchetto - People Mover 앞)에서 출발하는 셔틀버스 - 베네치아 트론체토 출발 10:00, 14:00, 18:00(7~8월 운행)- 노벤타 디 피아베 디자이너 아울렛 출발 15:00..
#33 [베네치아] 무라노섬을 가다! 부라노섬에서 일정을 마치고무라노섬으로 출발.. 보통 하루를 잡아서 부라노, 무라노섬을 다녀오는게 일반적이다.베네치아 남쪽레 리도섬이 있는데여긴 여름엔 휴양지로 인기가 많다고 한다. (해수욕장도 있음) 부라노에서 무라노도 꽤 멀다...배만 타고 33분을 가야한다. 부라노섬에 왔을 때 타고 왔던 12번 바포레토를 타고무라노 파로에 내리게 된다. 바포레토 36시간으로 끊었던거 같은데전혀 아깝지 않다. 베네치아에서 배는 정말 지겹도록 탄거 같다. ^^이 도시엔 그래서 유람선이 없나?유람선이 있는게 넌센스이긴 하다 ㅋㅋ 정오가 가까워옴에 따라...바다색도 아침보다 더 산뜻하게 느껴진다.배 후미에서 촬영.... 내려야할 무라노 파로 입구.....그냥 한적한 시골 마을 같다.. 베네치아에서 모터보트는 이제 좀 식상해..
#32 [베네치아] 부라노섬 부라노섬 설명 [출처 윙버스] 레이스와 알록달록 다양한 색채의 집이 유명한 섬 조용하고 깨끗한 어부들의 섬 부라노는 레이스로 유명한 곳입니다. 16세기부터 레이스를 만들기 시작하여 몇 대째 레이스만 만드는 사람들도 있다고 하네요. 레이스박물관은 섬에서 가장 중요한 볼거리이기도 하죠. 또한 안개가 자욱한 겨울에 어부가 쉽게 길을 찾을 수 있도록 다양한 색으로 칠해진 주택들도 눈길을 끕니다. 정확하진 않지만얼추 내가 다녔던 루트 같다.물론 작은 골목골목 샅샅히 뒤졌다. 부라노섬에 9시경 도착... 부지런하다.... 덕분에 한적하게 나홀로 구경한다...부라노섬 상점외에는 유료화장실을구경하기 힘들다... 내가 못 찾은건지...교회에 들어갔는데 화장실을 못 찾은 ㅋㅋ 부라노섬의 첫 인상알록달록하다... 페인팅을 ..
#31 [베네치아] 부라노섬 가는 길 베네치아에서 2일차...오늘은 부라노섬, 무라노섬을 가기로 했다. 부라노섬 : 형형색색 페인트칠 해져있는 집들로 유명함, 아이유 뮤비에 나왔다고 함 무라노섬 : 유리공예로 유명함 처음 베네치아 방문하면바포레토 노선도를 보고도 좀 헷갈린다. 더 간편하게 이동 방법을 확인할 수 있는 방법이 있는데...http://www.actv.it/en 로 들어가면지도에서 출발역, 도착역을 클릭하고 검색을 누르면갈 수 있는 루트가 뜬다. 대운하만 다니는건 노선이 간단해서 사용할 필요가 없고무라노, 부라노 섬 같이 장거리 노선에는 유용하다. 나는 결과적으로 중간에 있는 루트를 이용했다. 미리 검색은 했는데선착장에서 오는 가장 빠른거 타다보니... 여행을 오면 항상 부지런해진다.아침 일찍 기상해서 호텔 조식을 먹고(아침 먹을..
#30 [베네치아] 첫 날 흡입한 먹거리들.. 베네치아에서 첫 날산타루치아 역에 도착후...호텔에 체크인을 하고바로 나왔다. 15:00경...늦은 점심을 먹게 된다. 리스타 디 스파냐 거리에는 수많은 레스토랑이 있다.여기가 베네치아에서는 그나마 음식값이 저렴하다. 각 레스토랑마다 특색있는 음식들이 있겠지만....나 같은 1인여행자에게 딱 맞는 메뉴가 있다. 샐러드, 스파게티, 해산물튀김 3종세트 -> 11유로뭐 이딴식.... 각 A.B.C 메뉴에는 3-4종류씩 음식이 있는데취향에 따라 조합해서 주문할 수 있다. 내가 들어간 레스토랑.. 와인잔이 특이하다...개인적으로 좋아하는 스타일은 절대 아님.. ㅋ 밖에 화창한 태양빛과는 달리 식당내부는 침침하다...여기 서버 친절했는데....이 자식이 내 갤럭시노트1을 보더니한국에서 얼마냐? 통신사 요금제에 따..
#29 [베네치아] 리알토 다리 야경... 리알토 다리에서 보는 야경은 아름답다.수많은 관광객들이 야경을 보기 위해황금시간대에..리알토 다리에 모여 있다. 다리 위에서 장노출로 촬영한 한 컷...참고로 리알토 다리에서는삼각대 필요없다. 난간이 넓고 평평해서... 잘 고정된다.. ^^ 내가 도착할 무렵....이미 야경 황금타임으로 진입.. 리알토 다리 주변에 레스토랑들...저기서 폼 나게 한끼 하고 싶었으나...좀 오버란 생각이 들어서 패쓰... 운하엔 수시로 배가 들낙거린다. 바포레토도 오고 있다.아마 산마르코 광장, 리알토 다리, 기차역이 가장 많이 타고 내리는 정류장일 것 같다. 저기 멀리보면 곤돌라 뱃사공도 보인다. 리알토 다리위에는 기념품점 들이 입점해있다.장소값 하는 듯... 가격대는 비싸다.. 물건은 다소 고급스러움.. 이건 베네치아 ..
#28 [베네치아] 야경감상을 위해 리알토 다리로... 그 동안 바빠서... 여행기를 못 올렸는데...다시 시작... 산마르코 광장을 정신없이 구경하다 보니어느새 어둑어둑해졌다. 역시 겨울은 해가 짧아.... 서둘러 바포레토를 타고로얄토 다리로 향했다. 베네치아에서 기대했던 한 장면이로얄토 다리에서 야경이었다. 아래 사진들은 로얄토 다리로 가는 중에바포레토에서 촬영한 것이다. 베네치아의 밤은... 운하 주변을 제외하고는 정말 무섭다. 골목골목에 들어가면 어둠 그 자체임. ㅋㅋ 마지막 영업중인 곤돌라...아마 어르신들을 모시고 왔다면곤돌라를 탔을 것이다. 그러나 난 쌩쌩하게에... ㅋ 운하 양 옆으론 저렇게보트가 정박할 수 있는 시설이 쭉 나열해있다. 베네치아 대운하도 신기하지만...소운하가 흐르고... 거기에 건물이 있다는게 더 놀랍긴 하다... 아케데미아 ..
#27 [베네치아] 산마르코 광장 -두번째 이야기- 산마르코 광장 나머지 이야기를 해보려고 한다. 수상도시 베네치아 답게그 넓은 광장 앞은 바로 또 에게해다. 여름에는 베네치아에서 크로아티아로 가는여객선도 운영한다고 들었는데.... 산 조르조 마조레 섬이 보인다. 그 앞을 지나가는 곤돌라....해질녘 나름 운치있게 느껴진다. 저기 멀리 바포레토도 보인다. 산 조르조 마조레 섬은 산마르코 광장에서 한 정류장이다. 항구에 정박 중인 곤돌라들...즉 곤돌라 주차장.. ㅋ 16mm로 넓게 본...곤돌라 주차장 풍경...... 두칼레 궁전 옆에 있는탄식의 다리... 두칼레 궁전과 감옥을 연결하는 다리인데..죄수들이 이 다리를 건너면서 창문으로 아름다운 베네치아 풍광을 보고언제 석방될 수 있을까 탄식을 했다고 해서붙여진 이름.... 카사노바도 이 다리를 건넜다고 들..
#26 [베네치아] 산마르코 광장 개인적으로 베네치아에서가장 기억에 남는 곳은 산마르코 광장이다. 산마르코 광장에는시계탑, 대종루, 산마르코 대성당, 두칼레 궁전이 있다. 여기는 산마르코 소광장이다. 일단 더 어두워지기 전에 대종루에 올라가기로 했다. (8유로) 대종루는 높이 96m로원래 10세기 초 종탑이 지어졌는데... 1912년 재건축 했다고 한다. 올라가면 산마르코 광장과 베네치아가 한 눈에 들어 온다. 다행히 엘리베이터가 있다... 피렌체 처럼 걸어서 안올라가도 된다 ㅋㅋ 대종루에서 바라본 산마르코 광장나폴레옹이 '세상에서 가장 아름다운 응접실'이라고 표현하였다.정말 멋진 표현이 아닌가?300년이 넘은 플로리안 카페가 가장 유명하다. 겨울이어서 해질녘이어서사람이 그리 많지는 않았는데...이 다음날 낮에 광장을 다시 찾았는데사람이..
#25 [베네치아] 골목길 리알토 다리에서산마르코 광장까지는 도보로 약 10분 정도 걸린다. 산마르코 광장, 리알토 다리 주변이가장 럭셔리한 곳으로 보면 되는데... 베네치아 골목은 좁은 미로같다. 걷다보면 가판 상점들을 많이 만난다.관광도시 답게 기념품을 많이 팔고 있다. 베네치아 명물 가면...5유로부터 100유로까지 다양한 제품들이 있다. 나는 마지막날 5유로 짜리 2개 사왔음. ㅋㅋ 베네치아 골목은 대개 이런 분위기이다. 전형적인 골목 풍경... 위에 이정표... 산마르코 광장 방향이라는 뜻...저런 이정표가 참 많다... 그래서 길 잃을 일은 없는데....그래도 좁은 골목은 밤에는 안가는게 좋다. 운하.. 다리위에서그림을 팔고 있다... 꽤 운치 있다... 여기서 삼각대로 사진을 찍는한국인 신혼여행 커플을 만났는데찍어줄까..
#24 [베네치아] 리알토 다리 베네치아는 수상도시이다. 교통수단은 바포레토 (수상버스) 인데... 나는 48시간 이용권을 끊었다. 바포레토를 이용하기 싫으면 무조건 걸어야한다. 사실 기차역에서 리알토다리는 30분 산마르코 광장은 40분 정도 걸리는 듯... 저런 표지판이 엄청 많다. 저건 산마르코 광장방향이라는 표시이다. 내가 묵은 호텔은 리스타 디 스파냐 거리 입구에 위치해있는데... 물론 광장까지 걸어서 갈 수 있다. (30-40분 소요) 실제로 나중에는 걸었다. -_- 숙소앞 바포레토 정류장 방향을 잘 확인해야 한다. 바포레토 노선, 몇분후에 오는지 나와 있다. 이건 베네치아 전체 바포레토 노선도 처음에 보면 좀 헷갈리는데.. 보는 법을 터득하면 어렵지는 않다. 주로 관광객이 많이 이용하는 노선은 1번(완행), 2번(급행), 4..
#23 [베네치아] abbazia hotel 산타루치아역에서 무지 가깝고 베니스 공항버스 타는 로마광장도 바포로 1 정거장이어서.... abbazia hotel을 택했다. 캐리어 옮기기 넘 구찮아서... 구글맵으로 대충 한 번 보고 갔는데... 의외로 첨에 헤맸다. 넘 가까이 있는 것이었다.. 생각보다... 산타루치아역에서 도보로 300m 역에서 나오면.. 좌측 다리가 보이는데... 다리 바로 앞 골목으로 들어가야 한다. 골목 위에 아주작은 간판이 있음... 이 골목에 호텔, 레스토랑이 몇 개 있다. 카운터에서 체크인 하고.... 방으로 가기 위해 지나는 로비... 미니Bar가 있고... 좌측에 화장실이 있다. 룸은 낡았다. 베니스는 숙박비가 비싼 도시다... 여름에는 훨씬 비싸다고.... 화장실.. 샤워부스.. 물은 잘 나오긴 한데.. 뭔가 2%..
#22 피렌체에서 베네치아로 이탈리아 기차예약하기 http://withcoral.tistory.com/1009 열차표 결재를 하면 PDF 파일이 날라오는데 그게 기차표이다. 역에서 따로 발권받을 필요없다. 난 이게 궁금해서 다시 물어봤었음. 산타마리아 노벨라 역 피렌체의 중앙역이다. 조반니 미켈루치가 디자인했는데... 아주 심플하고 모던하다. 역주변에 대기해있는 택시들... 역안에 들어가면... 출발예정인 열차시간표가 있다. 플랫폼 표시가 없는 것은 열차 출발시간이 가까워오면 안내가 된다. 얘는 자동발권기... 우리는 필요가 없다. 베네치아 가는 열차가 10번 플랫폼에 와 있다. 우리나라로 치면 KTX.... 빠르다... 2등석 내부.... 노트북을 쓸 수 있게 콘센트가 있다... 근데 좌석이 전부 동반석임 ㅋㅋ 도착한 베네치아 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