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여행~/괌

#21 [귀국] 괌 -> 인천 귀국하는 날공항 렌트카 주차장에...차량반납을 위해 주차후... 걸어가서 서류상 차량반납 완료반납시 차 외관을 꼼꼼하게 보진 않더라... 렌트카 사무실이 지하에 있고공항은 에스컬레이터로 올라가면 된다. 괌 공항내 롯데면세점이 있는데초콜렛이랑 너트를 비교하니그냥 괌 시내에 있는 편의점이 더 저렴하다 ㅋㅋ 델타마일리지로 발권한대한항공.... 왕복 35,000마일이었다. 델타마일로는 일본 가는게 정말 가성비는 좋은듯왕복 15,000마일에 대한항공 이용할 수 있다.대한항공 마일리지 사용시는 30,000마일 비행기만 타면모니터 본다고 잠을 안잔다 괌 북부쪽 굿바이 괌... 귀국편 기내식...소고기..... 생선... 역시 기내식은 한국 출발편이 훨 낫다..이건 그닥이었음 ㅋㅋ
#20 피시아이 마린파크 피시아이 마린파크는 해저에 탑을 세워서유리창으로 물고기를 볼 수 있는 곳이다. 오키나와에도 해중탑이 있었는데,아이들은 꽤나 좋아한다. 안가려고 했는데,강현군이 꼭 가보고 싶다고 해서 ㅋㅋ그래서 가게됐다. 아가냐 지나서 남부쪽으로 조금 가다보면태평양전쟁 기념공원이 있고거기서 조금만 더 가면 마린파크가 있다. 여긴 태평양전쟁 기념공원 해변 강현군 화장실 가고 싶다고 해서잠깐 들림 ㅋ 여기가 마린파크 입구여기 물 정말 깨끗하고 투명하다아무 호텔이나 묵고여기서 스노쿨링해도 정말 잼날 듯 실제로 그런 커플을 만났다. 심쿵스런 물때깔... 해중탑 왼편엔수상레저 업체.....스노쿨링 장비 대여해주고스쿠버다이빙도 하는 듯 해중탑까지 깊지도 않고...다음에 괌오면 여기서 놀고 싶다 ㅋ 말 그대로 에메랄드 빛깔.. 이제 ..
#19 [레스토랑] 프로아 한국으로 떠나는 날체크아웃 하고 프로아 가서 점심먹고피시아이 구경하고 공항으로 가기로 결정비행기가 오후 4시 탑승이었다. 체크아웃 직전.... 아웃트리거 로비..안녕... 아웃트리거.. 프로아 여기 강추다...차모르식 바베큐 파는 곳인데..한국인 입맛에 잘 맞고...가격도 착한편.... 프로아는 투몬과 이가냐두 군데 있는데...아가냐가 좀 더 크고웨이팅이 없다고 보면 된다. 어차피 피시아이가이가냐 지나서 있기 때문에...우리는 이가냐에서 먹는 걸로... 식당에서 인증샷 ㅋ 기본제공되는 물과.. 강현용으론 망고쥬스를 시킴 레스토랑 분위기는꽤 심플한 느낌.. 내가 주문한 모듬 바베큐....치킨, 돼지갈비쪽 혼합메뉴인데...둘이 먹기엔 양도 충분했다는 사이드로 제공되는 밥을강현이가 아주 잘먹음차모르족 소스로 ..
#18 [아웃트리거] 수영장 한국으로 돌아가는 날....아침에 사랑의 절벽 다녀오고...조식 대충 챙겨먹고.... 호텔 수영장에서 마지막 수영을 했다. 아침 시간이어서 풀에 사람은 없다.2월의 괌이 좋았던건하루종일 26~27도 온도 유지햇볕도 뜨겁지도 않고 딱 적당했다. 구명조끼는 무료로 빌려주고저기서 간단한 스낵, 음료 주문이 가능하다. 여기가 어린이 풀...가장 깊은 곳이 1.2m 정도 되는 듯 여기는 어른풀....농구골대도 있다. 어린이 풀에 사람이 많고성인풀은 한가하게 즐길 수 있다. 선셋비치... 바다를 보면서 멍때릴 수 있다. 해변....닛코 호텔이 보인다.... 이건 힐튼쪽.. 반대편 두짓타이와도 통해있다.해변에서 수영하다가두짓타이 수영장 가서 놀아도 모를 듯.. ㅋㅋ 암튼 아웃트리거 위치, 수영장 괜찮다!!! 괌에서 ..
#17 사랑의 절벽 대표적 관광명소사랑의 절벽 뭐 여하튼 강현이랑 둘이서아침에 일어나자 마자 여기를 다녀왔다. 대략 호텔에서 10분거리...패키지로 괌을 오게 되어도여기는 무조건 다 포함되어 있다. 영어로는 two lover point전쟁당시 차모르족 연인이 절벽에서뛰어 내렸다는 얘기가 전해지는데.. 당시 그 절벽이사랑의 절벽이다. 남산타워 분위기랑 비슷하다.자물쇠를 채워놓고....영원한 사랑을 기약한흔적이 아주 많다. 입장료는 3불 위에서 아래를 내려다 보니꽤 아찔하다.멀리 투몬쪽 호텔들이 보인다. 반대편도 태평양 망망대해 전망대는 2층구조로 되어 있다.저기가 1층 전망대 왔으니 인증샷...남는건 결국 사진이다. 꽤 느낌있게 나왔다.사람이 없고 한적하게구경할 수 있어 좋았다. 투몬쪽으로 사진이 잘 나오려면...아무래도 오..
#15 석양 투몬에 있는 호텔들은대부분 오션뷰인데.... 내가 묵은 아웃트리거 스탠다드 객실은 하프 오션뷰라 생각하면 될 듯백사장은 잘 보이진 않는다. 그래도 방에서이런 석양을 볼 수 있다는 것에 대해감사함을 느끼며, 조정을 하는 사람들을 볼 수 있었다.4박 동안이 날 썬셋이 가장 아름다웠던 것 같다. 공항에 도심과 가까워서 그런지비행기도 자주 보인다. 아쉽게 오늘도 오여사를 볼 수는 없다.필리핀도 그러더니...대부분 수평선에 구름이 있다. 서핑하는 사람도 보여서... ㅋㅋ 이제 해는 들어갔고...골든타임..... 해질녘의 여운만 느낄 수 있다.이때가 사진상 가장 아름다운 시간대인 듯 두짓타이 메인식장에도불이 켜지고.... 이제는 검붉게 하늘이 변해버렸다.이 시간까지 봤다면야경감상은 성공... 강현군이랑 밥먹으러 간..
#14 돌고래 와칭투어 괌도 보홀과 비슷하게바다에 나가서돌고래를 볼 수 있는 스팟이 있다. 현지 여행사와 컨택해도 되고나처럼 카페를 통해 미리 예약을 해도 된다. 나는 오후일정으로 다녀왔는데,개인적으로 오전일정이 시간을 사용하기엔 더 효율적인 것 같다. 투몬에서아가냐를 지나서배들이 정착된 작은 포구로 가는데대략 40분은 걸린 것 같다. 거기서 배를 타고 돌고래가 자주 나오는스팟으로 이동하게 된다. 이런 섬들도 보이고 우리처럼 돌고래 보러가는 배도 같이 만나게 된다. 돌고래 하나 때문에망원렌즈를 가지고 온건데잘가지고 온 것 같다. 강현군도 한 컷.....배만 타니 지겨워할 무렵 돌고래 무리 등장일단 목격했다는 것에 의의를 둔다물뿜는거 까지 제대로 찍혔다. ㅋㅋ 돌고래가 나타나면제자리에서 이렇게 구경을 한다. 세부에서 돌고래는굉장..
#13 [레스토랑] ihop ihop은 더 플라자내에 있다. 내가 묵은 아웃트리거와는 2분거리.. 일단 오픈이 아침 7시이다.대략 9시쯤되면 사람이 급격히 많아 지는 듯 이 집에 주 메뉴는팬케익과 와플이다.. 한국에서 파는 거 생각하면가성비는 떨어지는 듯....카페는 한국이 더 낫다는 느낌을 받았다. 팬케익 소스들 오리지널 시럽블루베리딸기피넛버터 일어나자 마자여기로 데리고 갔다 ㅋㅋㅋ몰골이 그닥.... 괌에와서 첨으로 커피를 한 잔 시켰다.이게 5불... 이거 우리집에서 자주 먹던 건데.. 주문한 팬케익이 나왔다.아메리칸 스타일아침으로는 괜찮다. 팬케익과 세트로 주문한 햄&에그이걸로 아침 땡.... 리프호텔 앞에브런치 카페가 있는데거기를 못가본게 너무 후회된다. ihop가서 정종철 봤음실제로 보니 외모 괜찮던데....ㅋㅋㅋ 이 집은..
#12 [레스토랑] 루비 튜즈데이 프리미엄 아울렛 쇼핑후저녁시간이 됐다.사전에 인터넷을 통해검색하여 선정한 루피 튜즈데이 한국의 아웃백과비슷한 곳으로 생각하면 될듯 이름에 튜즈데이가 들어가서 그런지매주 화요일은 맥주가 1불이다. 한잔에.. 아쉽게도 내가 방문한 날은 월요일 패밀리레스토랑 치곤꽤 깔끔한 분위기메뉴가 넘넘 많다. 고민하다... 결국주문한 것은스테이크와 어린이세트 어린이세트엔 음료가 포함되어 있고대략 8불 정도..... 스테이크 선택시 좀 더 비싸긴 하지만... 나름 합리적인 가격인 듯 KFC 비스킷 비슷한걸서비스로 줬다. 허브가 들어가서 맛이 상쾌함 내가 주문한 망고스무디 어린이셋트 치킨 스테이크 내가 주문한 립아이....사이드에 있는 밥을강현이가 진짜 잘 먹었다. 토마토, 망고소스, 차모르식 볶음밥인 듯... 이렇게 먹고 ..
#11 [레스토랑] 카프리초사 투몬에 위치한이탈리안 레스토랑 이게 일본에서 시작된 프렌차이저라는데괌에 3개 지점이 있다. 내가 묵었던 아웃트리거랑 아주 가깝다.오전에 리히티안 비치에서 수영하고호텔에서 씼고.... 여기에 점심을 먹으러 갔다. 일본인들이 확실히 많다.그 옆에 일본라면, 돈까스 파는 곳 아이스티를 주문했는데...한국과 다르다....시럽을 따로 주는데....뭔가 밋밋함 테이블 셋팅은 단촐함 고민하다가버섯, 치킨 크림파스타를 주문맛은 담백했고 괜찮았다. 가이드북에 이집은 음식의 양에 놀랄거라는경고문구를 보고딱 1개만 주문 이거 뻥카아니고한국 레스토랑에 3인분 정도는 되는 듯 맛으로 평가하면엑셀런트급은 아니고....그냥 나쁘지도 않고 soso 다른 사람에게 추천하고 싶진 않다. 여러명이 가서에피타이저도 주문하고 와인 한 잔 먹..
#10 [레스토랑] 비친 쉬림프 괌에서 꽤 유명한 맛집이다.더플라자 쇼핑센터 내에 있어접근성이 좋은데, 식사시간에 가면 웨이팅은기본인 듯 가장 유명한 음식은위 사진에 나오는 코코넛 쉬림프이고그 옆에 스틱은 고구마 튀김이다. 메인메뉴는 비친 쉬림프란 음식인데새우가 들어간 국물요리강현이가 먹기엔 좀 매울 것 같아서먹어보진 못했다. 이건 캘리포니아롤둘 다 튀긴음식을 시켰더니맛은 있어도 결국 느끼하다. 이렇게 메뉴구성은 비추한다.맥주만 계속 먹게되니. 그리고 괌은 보통 한 접시가양이 굉장히 많은 편이다.3명이서 2메뉴가 적당량인 듯 비친 쉬림프는 한번쯤은 가볼만 한 듯....가격, 맛, 신선도... 모두 평타 이상
#9 [아가냐] 파세오 공원 차모르 빌리지 바로 앞에 있는 파세오 공원 참고로 차모르 빌리지는 매주 수요일 마다 야시장이 들어서는데 야시장을 제외하고는 정말 전혀 볼게 없다. 낮에 차모르 빌리지 갔다가... 좌절감을 맛보고 그 앞에 있는 파세오 공원에 갔다. 원래 공원을 가려고 한 것은 아니었는데 여기 경관이 너무 멋져서.... 사진을 좀 남겨보기 위해서.... 투몬비치쪽이 멀리 보인다. 역시 호텔 앞 비치보다 훨씬 깨끗하다. 수심 얕고 밑바닥이 투명하게 다 보이는데.. 이런 곳에서 스노쿨링해야 제맛이다. 멋진 배경을 등지고 강현군 인증샷 내 제냐 선글라스를 썼네 첫날에 선글라스 다리를 부러뜨려서.. -_- 보트가 지나가는데.. 점으로 보인다. 뭔가 언발란스한 강현군 ㅋ 파세오 공원은 찾아서 꼭 들려야할 스팟은 아닌데... 아가냐쪽..
#8 리티디안 비치 리티디안 비치는 괌 북쪽에 있는 야생보호구역내 있는 비치인데, 오후 4시가 되면 진입로를 막아 버리므로 아침일찍 다녀오는게 좋다. 도착 2km 앞에 비치를 볼 수 있는 전망 포인트가 있다. 그리고 여기는 수시로 폐쇄를 하므로 현지에 도착해서 개방여부를 다시 한번 확인하는 것이 좋다. 비치에 도착... 경찰관의 검문이 있었는데 운전면허증, 여권을 제시하라고... 그리고 주의사항을 알려준다. 파도가 높으니 조심하고 해파리가 있을 수도 있으니 조심 그리고 마지막으로 도둑 조심 물때깔이 끝내줬는데... 무엇보다 여기는 해변에서 1m나가서 스노쿨링해도 물고기가 보인다. 스노쿨링 장비로 중무장 파도는 다소 높긴하다 그래도 앞바다는 수심이 얕아서 다행 멀리서 보면 대략 이런 느낌 이 날은 햇볕이 나왔다가 들어갔다를 ..
#7 일몰과 야경 점심먹고 수영장에서 강현군과 실컷 놀고.... 방에서 일몰을 구경... 수영장은 매일 갔는데.... 음..... 딱 1번에 걸쳐 후기를 남겨보겠다. 먼바다에 스콜이 내린다... 내가 생각하는 괌의 베버리힐즈 같음 바다 조망에 언덕배기에 있어서.... 조정선수들이 꽤 지나간다. 그것도 일몰시간에만... 수평선에 구름이 있어서.. 첫 날은 이렇게 해가 들어가 버림... 망원렌즈로 보니.. 이런 느낌... 이건 광각의 느낌.. T갤러리아 앞에도.... 어둠이 몰려온다. 점심을 늦게 먹고.... 수영장 다녀와서 맥주도 한 캔 마셨더니... 배가 안고파서... ㅋ 쇼핑갔다가... 늦은 저녁을 먹기로 더 플라자.. 쇼핑센터.... 아웃트리거와 두짓타이 연결되어 있는데... 식당가 여기 꽤 많아서.... 어느정도 해..
#6 괌 수족관 수족관은 역시 한국이 최고... 여기 가성비는 뛰어나진 않는데... 강현이가 수족관 좋아해서.. 그냥 가봤다. 민물거북 뱀도 있다... 도마뱀.... 터널형으로 수조가 있음 1층, 2층이 있는데... 실질적으론 1층이 전부라고 생각해도 된다. 규모는 정말 작다... 중간중간 앉아서 쉴만한 공간이 꽤 있다. 상어 씨워킹을 할 수 있다. 이색체험은 맞을 듯... 조개집어서 보여주고 있었음 신기하게 생긴 물고기.. 전기뱀장어 어린이용 체크페이퍼를 나눠주는데 다 체크하면 기념품샵에서 작은 선물을 준다. 어디나 있는 니모.. 가시를 통해 보호하는 녀석.... 마지막 기념품샵... 살껀 없어서 패스.... 언더워터월드는 아웃트리거랑 아케이드를 통해 연결되어 있다. 앞에서도 썼지만 한국수족관이 훨씬 좋다. 괌에가서 ..
#5 아웃트리거 호텔 아침에 일어나니... 눈부시게 파란 하늘과 바다가 우리를 맞이하고 있었다. 8층이었는데... 15층이었으면 더 좋았을텐데.... 다소 아쉬운 전경.... 돌고래 찍을꺼라고 망원렌즈를 챙겨가길 참 잘 했다. 망원으로 땡기니.. 훨 낫다. 해외여행시 망원은 첨 챙겨간듯... 힘들지만 나름 보람을 느낀 순간 공항방향.... 도심.... 하얏트 입구 쯤 될 듯..... 저 쪽으로 해가지는데... 저녁때 석양이 정말 예술이다... 두짓타이 식당인듯.. 조식 많이 먹고 있더라... 두짓타이나 아웃트리거나... 진짜 코 앞.... ㅋㅋ 아침에 일어나서.... 호텔 앞 비치에 가봤다. 아웃트리거 앞 해변은 무동력 기구들 엄청 많은데... 저거 다 유료다.. -_- 대략 이런 풍경.... 이쁜 바다 다 망치네.. 이것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