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Scrap

전설적인 존재 차붐...

차붐...
선수시절의 그가 매우 궁금하다...
정말 위대한 선수...
박찬호 보다 100배는 자랑스럽다...

갈색 폭격기 차범근.

분데스리가의 전설이기도 한 차범근.

77년 대통령배 축구대회(Park''s Cup).

말레이지아 전 1:5로 뒤지던 상황.

종료 5분 남겨놓고 4골의 소나기 골.

79년 프랑크 푸르트 입단

8월 당시 세계 최고 리그로 불리던 분데스리가 데뷔

데뷔전 상대는 도르트문트.

스타팅으로 75분까지 뜀.

어씨스트 기록.

최고권위 축구전문지 ''KICKER''紙 선정 주간 베스트11.

세번째 경기 슈투트가르트 전.

헤딩으로 승리 결정 골.

KICKER지 선정 이주일의 골.

네번째 경기 바이에른 뮌헨 전.

그라보스키 어씨스트로 선취골.

다섯번째 경기 최강호 보루시아MG 전.

한가운데 돌파에 이어 찬 공, 왼쪽 포스트 맞고 골.

선취골.

세경기 연속 골.

이날 KICKER지, 처음으로 <차붐>이라는 단어 씀.

9월 강호 함부르크 전.

페차이의 어씨스트를 받아 강슛.

그라보스키 센터링, 헤딩 슛.

30M 중거리 슛.

첫 해트트릭 기록.

11월 일본의 오데쿠라가 소속된 쾰른 전.

두 동양인의 대결로 관심 집중.

차 선취골, 결승골로 두골 기록.

오쿠데라 헛발질 7번.

차붐 대승.

프랑크푸르트 3:1로 승리.

일간스포츠 톱기사

<차범근 두골! 오쿠데라 누르다>

이때 부터 MBC 차범근 경기 녹화방송 시작. 매주 월요일 밤. 시청률 최고.

12월 UEFA 컵 출전.

첫번째 경기 레알 마드리드를 맞아 차, 선취골을 넣었으나 1:1 무승부

두번째 경기 AC밀란 전.

페널티 에어리어에서 강슛.

포스트 맞고 튀어나왔으나, 골대 5초이상 흔들림. 특종 기사실림.

3:2로 프랑크 푸르트 승리.

80년 3월 UEFA 컵 결승전. 보루시아 MG와 1차전.

당시 20세의 나이로 ''게르만의 혼''이라 불리던

로타 마테우스(90년 월드컵 MVP), 갈색 폭격기 ''차붐'' 전담마크 특명.

신문 <마테우스! 차붐을 막아라> 톱기사.

경기 마테우스의 완승. 차붐 속수무책.

2:3 패.

UEFA 컵 결승전. 보루시아 MG와 2차전.

역시 마테우스 차붐 전담 마크.

이번엔 마테우스 속수 무책. 차붐 대활약.

우측사이드 마테우스 여유롭게 제치고 어씨스트. 1:0 프랑크푸르트 승리.

차붐, 이날의 선수.

원정팀 득점 우선권으로 프랑크푸르트 창단이후 첫 UEFA컵 우승.

경기 후 신문 마테우스 인터뷰

"나는 아직 어리다. 하지만, 차는 현재 세계 최고 공격수이다."

79~80 시즌 득점 랭킹 7위 랭크.

세계 상승세 베스트 4 선정됨.

세계축구 베스트 11 선정됨.

연봉 독일에서 세번째 액수. 협상 타결.

독일 대표팀 감독 차붐 귀화 추진. 실패.

81시즌 레버쿠젠과의 경기에서 겔스도프에게 육탄공격 받아 심한 부상.

프랑크푸르트 팬들 레버쿠젠까지 가서 겔스도프 살해 위협 소동. 경찰 출동.

부상이후 슬럼프. 이때도 역시 한국언론 차범근 씹기 발동.

KICKER지 이일로 <한심한 한국인들> 이라는 기사.

곧 슬럼프 회복.

83년 레버쿠젠으로 트레이드.

프랑크푸르트 팬들 울음바다.

85~86시즌 분데스리가 MVP !

득점 4위.

86년 한국대표팀 선수로 멕시코 월드컵 출전

88년 다시 UEFA컵 출동.

차붐 스페인 에스파뇰을 맞아 극적인 3:3 동점골 터뜨림.

5만 관중 차붐! 환호.

승부차기로 레버쿠젠 역시 팀 창단 이래 처음으로 UEFA컵 우승.

신문 톱기사

<지구 최고의 선수 ''차붐''>

KICKER지

<차붐, 팀 창단 첫 UEFA 우승 두번이나 이끌다, 프랑크푸르트와 레버쿠젠의 영웅이자 분데스리가의 최고스타>

분데스리가 외국인 최다출장 최다골 기록 (아쉽게도 이기록은 최근몇년전에깨짐)

분데스리가 308경기 98골

그는 한국이 낳은 최고의 스타이다.

월드 스타들은 차범근을 이렇게 말한다.

오웬

나는 차붐선수를 존경한다 난 어릴떄부터 차붐을 보고자라났다. 나도 그선수처럼되고싶다.

발락
(한국에방문했을떄) 여기가 차붐의 나라입니까? 너무 와보고 싶었습니다.
그는 나의 우상입니다.

피구

차붐은 나의 인생에 있어서 가장 큰 영웅이다


마테우스

난아직 어리다.. 그러나 차범근은 세계최고의 공격수인건 분명하다.

그리고 나의 자만을 깨우쳐 주었다.

베켄바우어
난 차붐을 낳은 어머니에게 경의를 표한다.
그리고 그가 독일에있었다면어김없이 독일 대표팀으로 넣고싶다.
참고로 베켄바우어와 차붐은 절친한 지기라네요.

펠레
"붐은 진정으로 축구를 할줄알고 즐길줄 안다."

파울로 말디니
"내가 그런공격수랑 붙지 않은게 정말 다행이다."


클린스만

내자신은 어느정도 성공한 공격수로 평가받지만 차붐정도는 아니다

2004년 때 독일이 우리 방한했을 때 클린스만 감독이 가장 먼저 찾은 사람이 차범근 감독이고..

독일에서도 차범근을 만나려고 한국을 찾았고..

아직도 독일에서의 차붐의 영향력은 대단하죠.

발락도 다른 언론에서 잘 인터뷰를 안해주는데 차범근이 인터뷰를 하려고 하니 친절하게 인터뷰를 해줬다네요.

프랑크푸르트 장내 아나운서가 차범근을 소개하자 독일팬들 자리에 일어나서 차붐에게 존경의

박수를 보내고 있는...

독일리포터] “차붐이라면 어디든 프리패스”

[스포츠칸 2006-06-09 16:42]


차붐’(차범근 MBC 해설위원·수원삼성 감독)은 독일에서 ‘프리패스’다. 언제나 어디서나 환영이다. 상상은 했지만 이 정도일 줄은 몰랐다. 독일에서 한국을 바라보는 대표 얼굴이라고 할까.
13일 토고전이 열리는 프랑크푸르트 스타디움. 테러나 훌리건 우려 때문에 철통보안으로 취재진 역시 사전취재에 애를 먹을 수밖에 없었다. 그런데 이게 웬일인가. “‘차붐’과 함께라면 촬영을 허락한다”는 것이다. 철저하게 봉쇄된 스타디움이 ‘차붐’이라는 한 단어에 스르르 열린 것이다.

이뿐만 아니다. 현지에서 들리는 이야기로는 13일 MBC 해설위원 자격으로 프랑크푸르트 경기장을 찾는 차 감독을 장내 아나운서가 “‘차붐’이 이곳 프랑크푸르트를 다시 찾았다”고 관중에게 소개하는 특별 배려도 있을 예정이라고 한다.


독일월드컵 조직위원장 베켄바워와 절친한 지기인 차붐.

아직도 차붐을 잊지 못하는 독일인들.

맨유의 명장이라 하는 퍼거슨 감독도 차붐에 혀를 내 둘렀죠.

차범근은 한국이 낳은 최고의 스타임은 분명합니다.

(p.s:여기에서 차범근은 감독으로서 차범근이 아니라 선수로서 차범근으로만 바라봐주시기를..)

'Scrap' 카테고리의 다른 글

폭스파겐 폭스  (0) 2009.04.21
폭스바겐 폴로...  (0) 2009.04.21
2010 golf gtd~  (0) 2009.03.30
전설적인 존재 차붐...  (3) 2006.06.27
선수들이 말하는 김남일  (0) 2006.06.23
[기사] 연상녀연하남 관련  (0) 2006.06.2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