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여행~/일본

2018 #25 [아바시리] 오호츠크해 유빙

삿포로에서 5시간 30분

인구 6만의 항구도시

 

겨울철에는 유빙을 보려고

관광객들이 몰려온다.

 

무한도전에 방영 이후

한국인들도 꽤 보인다.

 

혹시 유빙선을 못 탈까봐

출발전 미리 예약을 했었다.

사이트에는 매진으로 나왔는데

현지에서도 발권이 가능하긴 했다.

 

그래도 안전하게 온라인 예매를 권유

 

호텔에서 나와서 유빙타는 곳으로 출발

도미인에서 10분 정도 걸어야 한다.

 

 

우리가 탑승할 오로라 호

오로라 터미널에서 출발해서 대략 1시간 소요됨

오로라 1,2 가 있는데 차이점은 모르겠다.

유빙은 바다에 떠 다니는 얼음을 의미하는데

일본에서도 홋카이도 지방에서만 볼 수 있다고 한다.

 

탑승하여 드디어 출발....

 

첨엔 저게 유빙인가..

긴가 민가함... ㅋ

 

여객터미널 전경

 

아바시리 시내방향....

 

점점 터미널에서 멀어지고 있음

유빙선을 타면 사람들이 전부 밖에서 자리를 차지하고 있어

옮기면 측면자리를 다시 확보하기 어렵다.

 

출발전 부터 배 앞쪽에

명당자리에 계속 서 있는게 좋다.

조금 춥긴 하지만  -_-

 

강현이 눈에 얼음덩어리가 뭐가 신기하겠냐만은

그냥 봤다는 것에 의의를 두도록

 

대략 30분 정도 바다로 나갔다가

다시 돌아오는 코스 같다

 

약간 지루해질만 할때

얼음덩어리가 하나 둘씩 보인다.

 

조금씩 커지는 덩어리들....

 

그러다가 갑자기 엄청 많이 보임....

 

이 덩어리들을 쇄빙선이 얼음을 부수어 가며

뱃길을 연다.

 

북극에 온 듯한 착각이 든다 ㅎㅎ

 

다들 사진촬영에 정신이 없음... 나도 그랬으니

 

니뽄 깃발이 거슬리지만

광각으로도 한 컷

 

다시 항구로 돌아가는 길.....

 

유빙들 안녕

찬바람 꽤 맞았더니 춥다.

올 땐 실내에서 구경하다가 항구로 복귀

 

여기서 2박을 한다면

다이빙복을 입고 유빙 위를 걷는

유빙 워크 체험을 하고 싶었는데,

 

일정상 삿포로로 돌아가야 해서

너무 너무 아쉬웠다는....

 

그래도 버킷리스트 하나 지운 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