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hoho~


따발리 탈리나이 피노누아


피노누아는 칠레꺼를 잘 안마시게 되는데..

아무래도 부르고뉴의 선입견이 강하게 작용하는 듯

그러나 프랑스 와인 피노누아 괜찮은 걸 마실려면

꽤나 비싸다.


예전에 한국인 소믈리에가 뽑은 

베스트 피노누아라고 해서

미국산 카멜로드를 시음했었는데...

기대보단 별로였다. ㅋㅋㅋ


오히려 따발리가 카멜로드 보다는 훨 나은 것 같다.


얘는 피노누아의 섬세함과 부드러움이 느껴진다.

여운도 꽤나 길게 지속되고....

크리미하다는 표현이 맞는지는 모르겠다.


3만원 후반대였는데....

암튼 기분좋게 마셨던 와인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댓글 0개가 달렸습니다.

와인나라 행사할 때 구매했던 거 같은데,

별다른 기대는 안했는데....

그저그런 와인이었다.

 

향이 풍부한 것도 아니고....

그렇다고 여운이 있는 것도 아니고....

그냥 전형적인 저렴한 샤르도네라고 느껴졌다.

 

뭔가 특색이 없다고 해야하나,

아니면... 장점이 부각되지 않는다고 해야 하나....

 

'에라주리즈' 는에 대하여 140여년 동안 와인을 생산하고 있으며,

 Aconcagua, Casablanca, Curico, Maipo Valley에서 선별된 Estate와인만을 사용하며

가장 자연적인 공정을 통해 높은 수준의 와인을 생산하는 것으로 세계적으로 정평을 얻고 있다고 한다.

 

에라주리즈 맥스 리제르바 샤르도네..

이거 상도 많이 받은 와인인데....

암튼 전혀 괜찮다는 느낌이 들지 않았다.

와인은 뭐 아무리 남들이 맛있다고 해도

내 취향이 아니면...

어쩔 수 없는 거니깐.....

 

 

[네이버 음색백과 설명]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댓글 0개가 달렸습니다.


에스쿠도 로호 까쇼는 

굉장히 많이 마셔봤는데

쉬라는 처음이었던 것 같다.


국내에 와인열풍이 불기 전부터...

방패문양 에스쿠도 로호 까쇼는

가성비 좋은 와인으로 각광을 받고 있었고

그 당시 가격도 싸게 구매해야 3만원대 초반이었다.


최근 어떤 영문인지 모르겠지만...

2만원 초반대에서 에스쿠도 로호를 구매할 수 있다.

1865, 몬테스알파와 함께.. 칠레 가성비 3대와인....


아주 진한 루비 빛깔에....

시라 특유의 후추향이 어울어지고....

끝에는 향긋한 모카향이 살짝 느껴진다.


부드럽고 무게감도 묵직하고...

어떤 육류와도 잘 어울린다.


먹다가 셀러에 보관해둔 이 녀석을 치즈만 같이 마셨는데..

역시 실망시키지 않았다.

2만원이라면 무조건 사야한다.....


개인적으로 까쇼는 넘 익숙한 맛이어서 그런지..

시라가 훨씬 산뜻하고 입에 착 달라붙었다. 

.

.

.

.

.

.


Baron Philippe de Rothschild

 

샤또 무똥 로칠드, 무똥 까데 등의 와인으로 세계적인 명성을 지닌 바롱 필립 드 로칠드사는 와인의 세계에 새로운 비젼을 제시한 전설적인 와인의 명가이다.

 

창립자인 바롱 필립의 3가지 업적은 와인의 샤또 병입을 처음 도입한 것, 여러 와인을 혼합하는 기술을 개발하여 

최초의 보르도 AOC 와인, 무똥 까데를 만든 것, 당대의 저명한 예술가들에게 의뢰하여 라벨의 디자인을 혁신한 것이다. 보르도의 와인 역사는 바롱 필립의 업적과 함께 다시 쓰여 졌다고 한다.


과거에 뿌리를 두고 미래를 바라보는 바롱 필립의 비젼은 와인산업의 전통과 신기술을 조화시키는 기틀이 되었고, 현 사주인 그의 외딸 필리핀 남작부인을 통하여 면면히 이어져오고 있다.

 

바롱 필립 드 로칠드사는 프랑스 보르도, 랑그독 루씨용이 와이너리를 비롯하여, 1979년에는 로버트 몬다비사와 협력하여 캘리포니아에 오푸스 원(Opus One)을 생산하고, 칠레에서 콘차 이 토로(Concha Y Toro)사와 함께 새로운 와이너리를 건설하여 1997년 부터 칠레 최고 명품 알마비바를 탄생시켰다.

 

칠레에는 100% 자회사인 바롱 필립 마이포 칠레를 설립하여 와인을 생산하고 있으며, 98년 부터 프랑스 랑그독 루씨용의 포도 재배 농부들의 조합인 시외르 다르크와 함께 3번째 합작 명품 와인인 바로나르끄를 선보였다. 현재 랑그독 지방에 도멘느 드 랑베르 (Domaine de Lambert)를 건설 중이며 조만간 랑그독 최고급 와인을 생산할 예정이다.


무똥 까떼는 1930년대 샤또 무똥 로칠드의 세컨드 와인으로 출발하여 연간 약 1600만병이 판매되는 와인으로 명실 공히 전세계에서 가장 많이 팔리는 보르도 AOC 와인으로 바롱 필립 로칠드사의 대표적인 제품. 1983년부터 세계적인 시가회사인 다비도프에서 Zino Mouton Cadet라는 Cigar 시리즈를 생산, 판매하고 있다.


[출처 : 와인 21]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Comment +3

최근 피노누아에 나름 꽂혀있어서

기대를 가지고 구매했던 와인인데...


결론은 다른 품종은 가성비가 존재하지만..

피노누아는 역시 싼건 비지떡이란걸 새삼 실감하게 되었다.


에라루리지는 5대째 와인을 생산하는 도멘으로

칠레의 10대 와인회사 중 하나이다.

 

병은 칠레 와인 치곤 참 고급지다.

오크통에 10개월 숙성


아주 미세한 오크향과 스모크 향

아마 이질감을 느낀건 베린저 피노누아 탓이 큰 것 같다.


시작은 경쾌한데.. 칠레와인이어서 그런지

확연히 피니쉬는 틀리다. 

다소 독하면서 바다감이 꽤 묵직하게 느껴진다. 

내가 기대했던 것 보단 강한 맛....


마나님도.. 별로라고 혹평을 ㅋㅋㅋ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댓글 0개가 달렸습니다.


로라 하트윅

까르미네르 리제르바 2011


와인나라 3개 묶음 행사 때 구입..

이 와인 괜찮다...


하긴 칠레 와인은.. 가성비가 좋으니깐...

드라이 와인 중 어떤 것을 선택해도..

실패할 확률은 낮다.


농익은 진득한 느낌...

과실의 향과 

허브와 담배잎....


2만원내로 구입했으니.. 대만족....


여름엔 레드와인 먹으면

더워지는 느낌이어서... 

풀 바디 보다는....

가벼운거 위주로 찾게 되지만....


암튼 괜찮았던 와인...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wine~ > 칠레' 카테고리의 다른 글

에스쿠도 로호 시라  (3) 2015.11.15
맥스 리제르바 피노누아  (0) 2015.06.21
[칠레] 로라 하트윅 까르미네르 리제르바  (2) 2014.08.06
[칠레] ALTA TIERRA Carmenere 2005  (0) 2014.06.11
[칠례] 산타 알리샤 까르베네 쇼비뇽  (0) 2013.08.25
[칠례] 시데랄  (0) 2012.12.16

Comment +2

  • 요즘은 샌프란시스코산 와인이 정말 맛난다고 합니다 :) 소몰리에들이 블라인드 테스팅에서 많은 표를 얻은것이 샌프란시스코산이라고하죠 ^^


알타 티에라 

까르미네르 2005년 빈티지..


칠레 와인인데....

이거 대박와인이었다.


와인나라에서 32,000원에 

구매한거였는데.... 

예전에 수입해서 팔다가

최근 창고정리하다가 남은거 파는 거라고


첫 향은 굉장히 향긋하면서

풍부한 과실향이 느껴지고

중간으로 갈수록 칠레와인 특유의

풀바디감.. 여운도 길다...


향이 워낙 풍부하여

아주 약간 끈적거리는 느낌은 있지만

이 정도 바디감은

개인적으로 1865보다 나았다.


이 와인 후기가 궁금해서

인터넷을 검색해봤는데....

거의 없다.... ㅋㅋㅋ


내일 와인나라 가서

재고가 남아있으면 

1병 더 사와야겠다.


최근에 마신 것들 중에서는

아주 만족스러운 와인이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댓글 0개가 달렸습니다.

전 세계 50여개국의 대표적인 유명 와이너리들이 모두 참가한

 'IWSC(The International Wine&Spirit Competition) 2007'에서

 '올해의 최우수 칠레 와이너리'로 선정된 '산타 알리샤(Vina Santa Alicia)' 시리즈


1969년 시작된 IWSC는 기존의 전통과 권위를 무시하고 순수하게 

블라인드 테스팅을 통해 우수 와인을 선정함으로써 

전 세계적으로 그 권위를 인정받고 있는 상이다.

 '산타 알리샤 와이너리'는 칠레 와인산지의 중심인 마이포 밸리(Maipo Valley)에 위치하고 있다.


60여년의 짧은 역사에도 불구하고 현대적인 감각과 오랜 전통을 잘 조화시킨 와인으로

 급속히 칠레의 대표적인 와이너리로 자리잡아가고 있다.


처음엔 강한 바디감인 칠례 와인이 좋았는데...

요즘은 보르도나 이탈리아 와인이 좋다.


얘는 전형적인 칠례 와인 바디감으로.....

고기류랑 먹기 좋은 듯... 


그래도 2만원 언더로 먹기에...

가격대비 괜찮은 와인이었다. ^^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wine~ > 칠레' 카테고리의 다른 글

[칠레] 로라 하트윅 까르미네르 리제르바  (2) 2014.08.06
[칠레] ALTA TIERRA Carmenere 2005  (0) 2014.06.11
[칠례] 산타 알리샤 까르베네 쇼비뇽  (0) 2013.08.25
[칠례] 시데랄  (0) 2012.12.16
몬테스 알파 까르미네르  (0) 2012.12.02
몬테스 알파 쉬라즈  (0) 2012.11.11

댓글 0개가 달렸습니다.

칠례 와인 시데랄...

알타이르 세컨드 와인인데...


이거 완전 맛있다...

홈플에서 예약해서 4만원에 구매한건데...

아... 다시 행사하면 또 살 듯... 


개인적으로 캔달잭슨 보다 맛났음..

향도 더 풍부하고... ㅋㅋㅋ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wine~ > 칠레' 카테고리의 다른 글

[칠레] 로라 하트윅 까르미네르 리제르바  (2) 2014.08.06
[칠레] ALTA TIERRA Carmenere 2005  (0) 2014.06.11
[칠례] 산타 알리샤 까르베네 쇼비뇽  (0) 2013.08.25
[칠례] 시데랄  (0) 2012.12.16
몬테스 알파 까르미네르  (0) 2012.12.02
몬테스 알파 쉬라즈  (0) 2012.11.11

댓글 0개가 달렸습니다.

몬테스알파 까르미네르

리미티드 에디션

홈플러스에서 3만원대인데..

행사해서 2만원에 구입...


몬테스 알파

내 취향엔 까르베네 쇼비뇽이 더 낫다..


그냥 so so.... 나쁘진 않음

딱 3만원 짜리 와인맛임.... ㅋ


단 바롤로(69000원) 보다 나았음 ^^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wine~ > 칠레' 카테고리의 다른 글

[칠레] 로라 하트윅 까르미네르 리제르바  (2) 2014.08.06
[칠레] ALTA TIERRA Carmenere 2005  (0) 2014.06.11
[칠례] 산타 알리샤 까르베네 쇼비뇽  (0) 2013.08.25
[칠례] 시데랄  (0) 2012.12.16
몬테스 알파 까르미네르  (0) 2012.12.02
몬테스 알파 쉬라즈  (0) 2012.11.11

댓글 0개가 달렸습니다.

홈플에서 3.5만원에 특가하길래... 구매..

 

예전에 순천에서... 현희가 사줬을 때...

맛있었던 기억이 났는데...

 

로하스파크에서 먹은건 좀 밋밋...

풀 바디 와인에 넘 길들었나....

그래도 목넘김은 부드럽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wine~ > 칠레' 카테고리의 다른 글

[칠레] 로라 하트윅 까르미네르 리제르바  (2) 2014.08.06
[칠레] ALTA TIERRA Carmenere 2005  (0) 2014.06.11
[칠례] 산타 알리샤 까르베네 쇼비뇽  (0) 2013.08.25
[칠례] 시데랄  (0) 2012.12.16
몬테스 알파 까르미네르  (0) 2012.12.02
몬테스 알파 쉬라즈  (0) 2012.11.11

댓글 0개가 달렸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