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hoho~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베린저 파운더스 에스테이트 시리지는

이제 거의 다 마셔본듯...


베린저는  PGA TOUR 공식 후원사

파운더스 시리즈에서는 피노누아가 가장 좋았던 것 같다.


이 시리즈에서 내 선택은

피노누아 > 까쇼 >  메를로 > 쇼비뇽블랑


기본기가 탄탄하다고 할까..

브리딩도 당연히 필요없고...

멜럿이 가장 편하게 마실 수 있는 품종


월등히 뛰어나진 않지만... 

실패할 확률은 없다. 


베린저가 추구하는 건....

캐주얼함과 부드럽게 느껴지는 탄닌인듯...


암튼 마트에서 보이면.....

실패할 확률 없는 와인으로 Gei it 하길...


2만원 후반대에서...

선택하기에 괜찮은 와인이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wine~ > 미국' 카테고리의 다른 글

베린저 파운더스 에스테이트 멜럿  (0) 2016.08.31
아비어리 나파 까르베네쇼비뇽  (2) 2016.07.28
베린저 파운더스 에스테이트 쇼비뇽블랑  (0) 2016.07.10
델리까또 667 피노누아  (0) 2016.04.08
캐리커쳐  (0) 2016.03.06
캔달잭슨 샤도네이  (0) 2016.02.21

댓글 0개가 달렸습니다.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나파밸리에 위치한 

아비어리 농장에서 만든 까쇼


나파밸리에서 생산된 와인은

일단 기본값은 하는 것 같다.


얘는 까쇼 88%, 멜럿 8%, 시라 4%로 블렌딩되어 있다.

블렌딩된 와인은 아무래도 목넘김이 좀 더 좋은 듯


바디감이라 해야하나

균형미가 굉장히 괜찮은 와인이다.

한 모금 마셨는데... 밀려오는 만족감들...


베리, 자두계열의 향긋함과

드라이와인에서 느낄 수 있는

후추와 은은한 담배잎 향.......

담배잎 향이라고 하면 뭔가 이상하게 들릴수도 있는데....

암튼 자연스러운 자연의 향이다.


와인은 어렵게 표현할 이유는 없는 듯....

이 와인은 맛있다. 4만원대로 나오면

다시 구매할 의향이 있음 ㅋㅋ


아비어리의 설립자 중 한 명인 그레고리 안(Gregory Ahn)

캐나다 출신의 한국인 교포 2세


캘리포니아에 근거를 둔 Alcohol by Volume社의 창업주이자 C.E.O로

수많은 유명 미국와인을 창조해 낸 미국 와인의 선구자이자 모험가로
유수의 와이너리에서의 경력과 경험을 토대로 자신의 와인을 만들기 시작했고, 
최고의 와인을 만들고자 하는 진심 어린 노력과 열정은

지금의 아비어리 와인의 퀄리티로 잘 표현되고 있다.


"우리의 꿈은 한 잔 만으로도 완벽한 와인을 선사하는 것 입니다. 
합리적인 가격이지만, 나파밸리의 특징을 잘 나타내는 풍부한 맛과 향을 지닌 와인!
당신이 하루 일과를 마치고 레스토랑에서 
혹은 당신의 집에서 마시는 한 잔의 와인에 이를 투영하고자 합니다.

첫 번째 한 모금부터 당신에게 깊은 인상을 남기고, 
당신의 어깨를 편안하게 하며, 당신을 미소 짓게 할 와인입니다. 
자! 이제 편안하게 숨을 쉬며 아비어리를 느껴보세요!"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wine~ > 미국' 카테고리의 다른 글

베린저 파운더스 에스테이트 멜럿  (0) 2016.08.31
아비어리 나파 까르베네쇼비뇽  (2) 2016.07.28
베린저 파운더스 에스테이트 쇼비뇽블랑  (0) 2016.07.10
델리까또 667 피노누아  (0) 2016.04.08
캐리커쳐  (0) 2016.03.06
캔달잭슨 샤도네이  (0) 2016.02.21

Comment +2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베린저 에스테이트비뇽블랑

베린저 에스테이트 시리즈는

나한테는 피노누아가 제일 맛는 것 같다.

 

쇼비뇽 블랑이 28,000원이기에 구매했는데..

그냥 표준화된 쇼비뇽블랑...

 

아주 좋지도 나쁘지도 않은 스탠다드...

감귤, 자몽, 시트러스  베이스에.....

이건 야외에서 마셔줘야 더 느낌이 날 듯.....

 

3만원 언더면 구매해보길 추천한다...

피크닉때 야외에서 차게 마시면....

느낌있다. ^^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wine~ > 미국' 카테고리의 다른 글

베린저 파운더스 에스테이트 멜럿  (0) 2016.08.31
아비어리 나파 까르베네쇼비뇽  (2) 2016.07.28
베린저 파운더스 에스테이트 쇼비뇽블랑  (0) 2016.07.10
델리까또 667 피노누아  (0) 2016.04.08
캐리커쳐  (0) 2016.03.06
캔달잭슨 샤도네이  (0) 2016.02.21

댓글 0개가 달렸습니다.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네이버 와인밴드에서 공구로 구매했던 와인

 

델리카토 패밀리 빈야드의 와이너리 중 하나인 노블 바인스(Noble vines)는

개량한 클론을 와인 이름으로 사용한다.

 

대표적으로 까베르네 소비뇽(337), 메를로(181), 샤도네이(446), 소비뇽블랑(242)을 들 수 있다.

기존의 피노누아보다 더 진한 색과 풍부한 타닌을 지닌 피노 누아 667 클론을 재배해 만들어진 와인이다

 

보통의 피노누아와 비교하자면

꽤 묵직한 느낌이 난다.

아마 프랑스 디죵 버건디의 영향이 아닐까 싶다

 

농익은 체리, 자두, 블랙후추의 향이 느껴지고

적당히 지속되는 탄닌이 입에 짝짝 붙는다고 할까...

 

결코 가볍지 않고.....

복합적인 아로마와 텍스쳐가 느껴지면서

여운도 꽤 길게 가는......

 

베린저 피노누아도 괜찮았는데....

얘는 베린저 보다 분명 한 단계 윗등급 같은 느낌이 들었다.

 

한 번 마셔보고.....

셀러에 보관후에 두 번째 마셔보는게 더 기대됐던 와인인데..

마나님이 다 마셔 버림... ㅋㅋㅋ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wine~ > 미국' 카테고리의 다른 글

아비어리 나파 까르베네쇼비뇽  (2) 2016.07.28
베린저 파운더스 에스테이트 쇼비뇽블랑  (0) 2016.07.10
델리까또 667 피노누아  (0) 2016.04.08
캐리커쳐  (0) 2016.03.06
캔달잭슨 샤도네이  (0) 2016.02.21
베린져 파운더스 에스테이트 피노누아  (0) 2015.12.06

댓글 0개가 달렸습니다.

캐리커쳐

wine~/미국2016.03.06 19:48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와인취향은 정말 돌고도는 것 같다

첨 시작할때는 달달한 스위트 와인부터해서

가성비가 뛰어난 칠레산 와인

 

그 다음 프랑스 본토 와인을 먹다가

이탈리아 산지오베제가 좋다가

또 다시 미국 피노누아가 좋다가...

아르헨티나 말벡,

호주의 쉬라즈

뉴질랜드의 쇼비뇽블랑....

 

그러다가 요즘 선택장에 없이 신뢰감 있게

고를 수 있는 와인이 캘리포니아 와인이다

 

우연히 구매한 캐리커쳐

이 와인을 구매하고 하나 간과한게 있었다.

 

인터넷에 와인에 대한 정보가 전혀없다.

그리고 아뿔사 진판델이 블렌딩되어 있다.

진판델..... 비싼 품종이라고 하지만...

개인적으로 스윗한걸 정말 싫어하기에....

 

와인은 카베르네 쇼비뇽 74% 진펜델 16% 블렌딩 했다는...

진펜델은 아르헨티나의 말벡품종처럼 캘리포니아지역에서만 생산하는 지역 특유의 포도품종

 

시음한 결과....

드라이한 편인데....

역시 진판델이 블렌딩되어서 인지...

찐덕거림은 느껴진다.

 

플럼, 베리, 후추가 적절하게 밸런싱 되어 있으나,

100% 내 취향의 와인은 아니었다.

뭐 가격대비 결코 나쁜편은 아니고,

육류와는 잘 어울리는 밸런스는 괜찮은 와인이다.

 

그냥 내 개인적인 취향이 아닐뿐이다.

오히려 와인을 처음 접하는 사람들은 더 맛있게

느껴질 수도 있다는 생각이 들었다.

 

초심자에게 너무 드라이한 건 거부감이 있으니까.....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wine~ > 미국' 카테고리의 다른 글

베린저 파운더스 에스테이트 쇼비뇽블랑  (0) 2016.07.10
델리까또 667 피노누아  (0) 2016.04.08
캐리커쳐  (0) 2016.03.06
캔달잭슨 샤도네이  (0) 2016.02.21
베린져 파운더스 에스테이트 피노누아  (0) 2015.12.06
캔달잭슨 아방트 쇼비뇽블랑  (0) 2015.11.29

댓글 0개가 달렸습니다.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캔달잭슨 샤도네이

3만원 샤도네이 중에는

베스트 초이스 와인

 

2003 Riverside International Wine Competition

 2007 Korea Wine ChallengeBest White Wine

 

‘레이디 가가’가 가장 사랑하는 와인으로 

콘서트때마다 대기실에

꼭 제공하라는 내용을 계약서에 썼을 만큼 즐겨 마시는 와인.

 

깔끔한 뒷 맛과

적당한 바디감과 아로마

꿀+아카시아 꽃내음

 

저녁에 한 잔 먹으면

잠들기 딱 좋은... 청량함

 

미국산 와인은

정말 실패할 확률은 적은 것 같다.

스위트 와인은 좋아하지 않기에.....

위 말은 드라이 와인에 국한....

 

특히 나파밸리, 소노카운티 같은 곳은

평균 이상의 바디감은 보여주는 듯...

 

와인을 마실수록....

어느 정도 맛은 구별이 되는데...

점차 더 고급와인을 찾게 된다... -_-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댓글 0개가 달렸습니다.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베린저 피노누아...

이 와인을 이번에 두 번째 마셔봤는데...


처음 마셨을 때

바로 베린저의 열렬한 팬이 되어 버렸다.


다양한 과일의 향과 아로마.. 

오크통 숙성이 조화롭게 느껴진다.


베린저는 PGA 공식 협찬 와인....


진짜 잘 사면

3만원에 살 수 있는 와인인데..

내가 여지껏 마셨던 

프랑스 부르고뉴 보단 약간 묵직하면서

밸런스가 굉장히 훌륭하다.


단언컨데... 3만원산 피노누아 중에는 으뜸이다.


과실향도 훌륭하고

한식, 육류랑도 잘 어울리고

까쇼처럼 엄정 드세지도 않아서

와인을 첨 시작하는 사람에게도 친근하게 다가갈 수 있는....

만능의 와인이라 감히 칭하고 싶다. 


마나님도 오.. 이 와인 맛있는데.... 칭찬을....

난 여러 와인을 마셔보겠다는 욕심 때문에

한 번 구매한 와인은 기피하는 경향이 있는데.....


이 와인 안마셔 봤다면.. 무조건 강추이다.


요고에 필 받아서

베린저 까쇼까지 구매했는데.. 


베린저 까쇼는.....

피누누아스러웠다...


자세한 이야기는 다음 포스팅에서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댓글 0개가 달렸습니다.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캔달잭슨 아방트 쇼비뇽블랑


쇼비뇽블랑 특유의 청량한 느낌이 살아 있으며,

라벨에 초록색이 있어서 그런지

청포도가 연상되는... ㅎㅎㅎ


화이트 와인이 진득하면 정말 싫은데...

얘는 미듐라이트 같은 느낌..

미듐에서 아주 살짝 가볍다.


식사전 첫 잔으로 한 잔하거나...

자기전 과일이랑 한 잔 마시고 자면 괜찮을 것 같다.

가격이 일단 저렴하니깐...


그런데 요즘은 호주, 뉴질랜드산

쇼비뇽블랑이 워낙 착한가격에 나와서.....

2만원대라면.. 무조건 호주, 뉴질랜드산을 마실 것 같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댓글 0개가 달렸습니다.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아포틱 레드

부드러운 와인을 찾고 있다는 멘트에

점원이 추천해준 와인.....


대략 15,000원 정도였던거 같은데...

부드럽긴 하지만....

커피향 같은 인위적인 향이 넘 강해서...

개인적으로 만족스럽진 않았다. 


Syrah 45%, Zinfandel 44%, Merlot 9%, Cabernet Sauvignon 2%


적당한 파워감에

탄닌적당하고 부드럽긴 한데.....

나한테만 느껴지나?

와인에서 그 커피향, 계피향 같은게.....


이것 땜에 내 점수는 별2개......

나머지는 괜찮았던 것 같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댓글 0개가 달렸습니다.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루이 마티니

소노마 카운티 까쇼...


와인 테이스팅 노트는

시음후 바로 적어야.. 그 여운이 오래 기억나는데....

마신지 꽤 된 와인이라....


신세계백화점 세일기간에 25,000원에 구매

가성비가 좋았던 와인으로 기억난다. 


마나님표 오븐구이....


양파와 단호박...




[출처 네이버]


같은 루이 마티니인데....

소노마 카운티와 나파밸리에 따라

가격이 차이가 난다... 

나파밸리가 살짝 더 비싸다.


브리딩 없이 시험을 했는데...

처음엔 과실향 보단 독한 기운이 좀 올라오고 거친 느낌이 났다. 


근데 이 와인을 와인셀러에 넣어두고 

2주후에 다시 마셨는데... 놀랄만큼 맛이 농익어 있었다.


마나님도.. 오.. 이 와인 맛있는데.....

2주전과 완전 다른 평가를.... ㅎㅎㅎ


일단 저가 까쇼에선 느낄 수 없는 

심오한 묵직한 여운이 맴돈다. 

1865 같은 칠레산 와인이 주는 강렬함은 없지만...

딱 이정도의 탄닌이 나에겐 적당한거 같다...

요즘 넘 강한건 싫더라.. 이상하게.. -_-


까쇼여서 그런지 색상도 꽤 진득하다.

소노마 카운티는 시음해봤으니

다음엔 나파밸리를 마셔봐야겠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Comment +2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와인나라 5월의 와인으로

18,000원에 판매하기에

구매해본 레드트리 피노누아..


캘리포니아 와인인데...

뭐라할까... 가볍다... 

진득한 맛은 없는데.....

그냥 무난했던 와인....


아래는 와인나라 설명....

내 느낌으로는 특별한 식사는 좀 오버고

그냥 무난한 데일리 와인임...

.

.

.

.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Comment +2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

.

.

.

.


빅마켓에 팔고 있는 

캔달잭슨에서 만든 와인인데...

아방트는 한단계 아래 라인으로 보면 된다.


얘가 쿠폰적용해서 22,000원에 

팔고 있어 1병 사봤는데..

이 와인 가성비 짱이다...


완전 맛남...

뭐라할까 향은 싱긋하고..

입속에 맴도는 여운도 괜찮고

끝 맛도 깔끔하다.


예전에 아방트 말고

캔달잭슨 행사할때...

4만원인가 주고 사봤는데..

그 것도 훌륭했는데...

(대략 마트에서 6만원 선)


이 와인을 2.2만원에 살 수 있다면

계속 레드와인은 이걸로 먹을 것 같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Comment +6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캔달잭슨

까베르네 쇼비뇽...

 

이 와인 맛있다.

 

홈플에서 3만원에

세일하는데.. 11/28(수)까지...

퇴근길에 가서 한 병 더 사야겠음... ^^

 

뭐라할까..

은은한 후추향으로 시작해서

전반적으로 달콤한 향이 난다.

목넘김이 부드럽고...

 

예전부터 먹어보고 싶었던 와인인데.. 굿...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댓글 0개가 달렸습니다.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