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hoho~

싱가로프에서 즐기는 마지막 날

주롱 새공원을 가게 됐다.

 

아시아 최대 규모의 조류 동물원으로 이해 하면 된다.

규모가 굉장히 넓은데....

우리에게 주어진 시간은 반나절이어서....

천천히 여유있게 돌아 볼 수는 없었다.

 

들어가는 입구에 펭귄

 

워낙 넓기 때문에

공원을 한 바퀴 도는

트램을 많이 이용하는데.....

 

줄이 꽤 길고.....

새들을 바로 앞에서 볼 수 없을 것 같아서

일단 걷기로 결정...

 

플라밍고들...

 

이구아나.....

 

곳곳에 휴식공간이 있다.

싱가포르 날씨는 역시 습하다.

땀이 줄줄

 

공원 가운데 호수가 있고

호수 주변으로 산책 데크를 만들어 놨다.

 

산책로를 걸으면서

새들을 가까이서 볼 수 있다.

 

얘는 스완.... 백조

 

 

백조들...

 

숲속으로 들어가면....

작은 체구의 새들을 만날 수 있다.

 

얘는 비둘기류

 

파랑새 순간포착...

 

망원렌즈는 무게 땜에

정말 애증품이지만....

 

없으면 또 허전하고...

 

공작류

 

주롱새 공원은.. 정말

새를 코 앞에서 볼 수 있다고 해야하나

그래서 아이들은 좋아할 듯

 

 

식사중인 녀석

 

여기가 폭포새장

 

 

전시관에 있었던

새의 일대기 관련 내용

 

정글에서 서식하는 새들을 위한

온실도 있음

 

영롱한 자태...

 

 

사람과 대략 저 거리 유지.. ㅎㄷㄷ

 

잉꼬들.....

 

하늘의 야심가 쇼

 

에버랜드에 판타스틱 윙스

생각하면 된다.

 

쇼타임.....

 

 

해리포터에 나오는 올빼미

 

다시 처음 입구로 돌아왔다... 펭귄관...

 

기념품 숍...

저 목걸이형 선풍기 살 껄... ㅋ

 

찾아보면 국내에도 있겠지....

 

댓글 0개가 달렸습니다.

탄종파가 역 앞에 있는

호텔에서 걸어서 10분 거리에

차이나 타운이 있어서

저녁시간에 방문했다.

 

여기가 늦게까지 영업하고

맥주 가격이 저렴한 편이고,

각종 저가 기념품등을 구매할 수 있다.

 

기념품점은 대략 이런 느낌....

식료품, 악세서리, 그림 위주로 파는 듯

 

이미 저녁을 먹고 와서

안주는 간단하게 주문

닭 날개 BBQ

 

먹을만은 한데...

역시 한국에서 먹는게 더 낫다

 

싱가포르는 타이거 맥주를 많이 먹는 듯

 

티켓부스 주변에

저렇게 좌석이 마련되어 있어

주문한 음식을 받아와서 먹는 시스템

 

우리는 넓은 테이블에 앉았고,

노천주점은 대략 이런 모습

 

다양한 메뉴를 판매한다.

여기도 칠리크랩 있다 ㅋ

 

 

사테 추가 주문.....

 

가볍에 들려서 노천에서

맥주 한 잔 하기 괜찮은 곳이다.

 

차이나타운내에서는 무료와이파이 가능 ^^

 

댓글 0개가 달렸습니다.

싱가포르에서 꼭 먹어야 할 음식

바로 칠리크랩

 

나도 살면서

첨 먹어봤는데....

 

진짜 이건 인생의 맛이었다.

 

점보는 워낙 유명한

레스토랑 체인인데...

 

일단 규모가 엄청 크고....

시끌벅적한 분위기...

 

좀 정신없긴 한데....

여기가 칠리크랩으로 가장

대중적으로 유명한 곳으로 보면된다.

 

물티슈가 있긴한데...

칠리크랩 먹다 보면 넘 부족함 ㅋ

 

첨 시킨 에피타이저...

 

 

볶음밥을 떠서....

칠리크랩 소스랑 비벼먹으면...

진짜 굿...

 

대망의 칠리크랩....

저게 4인분쯤 될 듯...

 

게살이 정말 실하게 들어 있고...

양념은 마성의 맛이라 해야 하나..... ㅋ

 

점보 레스토랑 앞.....

여기서 유람선을 타고....

마리나베이 샌즈 주변을 돌게 된다.

 

아... 칠리크랩은

한 번 다시 먹고 싶다 ㅋ

 

댓글 0개가 달렸습니다.

멀라이언 파크

 

싱가포를 여행하는 관광객이라면

아마 100% 들리는 곳이 아닐까 싶다.

 

멀리서

싱가포르를 상징하는 멀라이언이 보인다.

 

멀라이언은 사자와 인간의 합성어

 

상반신은 사자

하반신은 물고기

 

만다린 오리엔탈 호텔 방향

 

멀라이언 주변에 역시

사람들이 많다.

 

마라나베이 샌즈 호텔도 보이고

유람선도 다닌다.

 

여기는 밤에 왔어야 했어

 

아니면 일몰 때 왔으면

좋을 것 같다.

 

가까이서 보니

멀라이언 정말 크다.

 

1972년 인가....

동상으로 만들어 졌는데...

지금은 싱가포르에 마스코트

 

가운데 분수 장치가 보이는데

밤에 원더풀 쇼를 위한 장치인듯

 

음악, 레이저, 분수 쇼라 할까

 

멀라이언을 앞에서 바라본 모습

금융의 허브 답게....

HSBC도 보이넹

 

마라나베이 샌즈

 

 

 

홋카이도 유제품으로

만든 아이스크림을

팔고 있었다.

 

북해도 우유 아이스크림 맛나지..

 

인증샷 한 컷 남기고...

 

점보레스토랑으로 칠리크랩

먹으로 고고

 

댓글 0개가 달렸습니다.

볼티모어 마지막 밤

 

마트에서 블루크랩을 사서

집에서 쪄먹었다.

 

찌기전에 게 색상이 블루여서....

블루 크랩

이거 무지 쌌던 기억이

 

당시 미국 대선 유세시기 였음 ㅋ

 

공항 도착.....

BWI 공항......

 

볼티모에서 직항은 없기에....

디트로이트에서 경유하는 노선을 발권

 

올때 경유시간 1시간이어서

짧지 않을 까 걱정했는데...

 

볼티모어에서 출국 수속을 다 하기 때문에

경유시간 1시간 충분하다.

 

술팔던 면세점...

가격은 착하지 않다.

 

술은 국내에서 사가는게 최고긴 한데...

다시 가져오려면 넘 귀찮지 ㅋ

 

디트로이트 공항....

 

 

전 세계 어디나 있는 맥도날드...

 

우리가 타고 갈 비행기가 보인다.

델타 항공은 이번 여행 때

첨 타본 항공사인데....

 

전반적으로 만족스러웠다.

 

 

집에 갈 생각에 슬픈 강현군

 

13시간 걸림 -_-

 

 

 

1차 기내식이 나왔다.

 

델타 비빔밥 맛있다.

 

13시간 비행 끝에 한국 도착.....

 

15년만에 방문한 미국을 정리하자면....

일단 직장인 되서 여행하니...

좀 더 여유롭고 많은 것을 체험할 수 있었고,

 

유럽과 비교하자면.....

문화와 역사를 중시한다면 유럽이 낫고,

 

대자연과 현재 산업의 발전모습을

중시한다면 미국이 여행지로 좀 더 맞을 듯...

 

둘 중 하나 택해야 할 때 얘기고

여행은 언제나 즐겁다!!

댓글 0개가 달렸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