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hoho~

미국에서 레스토랑을 꽤 갔었는데....

몇 편에 나눠서.... 작성을 해보겠다.

 

일단 처음은 뉴욕

뉴욕스테이크를 먹어줘야한다는 일념에...

43번가였나....

암튼 중심가 쪽에 있는 스테이크 집 내방

 

한국사람도 있을만큼 꽤 유명한 곳이었는데....

처제가 예약을 했기에.....

이름은 모르겠다.

 

인테리어는 좀 어둡지만...

전반적으로 나쁘진 않는데...

문제는 따로 있었다.

 

일단 등심...

립아이를 시켰는데.....

고기가 넘 기름지다....

빕스가 더 맛남 ㅋㅋ

 

 

이건 사이드로 시킨 버섯조림인데..

넘 짜서 더 이상 먹을 수가 없었다는...

역시 고기엔 샐러드인가...

 

가격은 또 엄청 비싸서... ㅋㅋㅋ

스테이크 2개, 에피타이저 1개, 사이드 1개 시켰는데...

200불 넘게 나옴 -_-

 

암튼 나의 뉴욕스테이크는 실패였다.

 

다음은 워싱턴에 오리고기 집...

여기는 완전 유명한 곳인지...

싸이, 이명박 사진이 걸려있고....

 

각 국가 대통령급 방문인증샷도 꽤 있다.

아마 워싱턴에 회의후 오는 코스일지도 모른다.

암튼 그만큼 유명한 곳이었다.

 

북경오리... 이거 야들야들하고

껍질은 바삭하고.. 좋다.

 

새우볶음밥도 맛있다....

간만에 진짜 맛나게 먹는 느낌 ㅋㅋ

 

오리는 이렇게 싸먹으라는데....

소스가 좀 달달해서....

그거 빼고는 120% 만족했던 집.....

 

이 집은 다시 한번 가고싶다 ^^

워싱턴 북경오리 검색하면 꽤 나올 듯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댓글 0개가 달렸습니다.